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꿀잠의 조건? 침실 온도 19도, 빛 차단

02/08/2019 | 01:34:27PM
꿀잠의 조건? 침실 온도 19도, 빛 차단
잠은 자연스런 생리 현상이기 때문에 편안히 잠들고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안정적인 침실 환경이 필요하다. 숙면을 취하기 위해 중요한 것이 '온도'와 '빛'이다. 그렇다면 최적의 침실 온도는 몇 도일까? 다소 의아스러울 수 있겠지만, 여러 논문에 따르면 침실의 적정 온도는 섭씨 19도 정도이다. 이보다 지나치게 춥거나 더우면 숙면에 어려움을 겪는다. 겨울철 난방이 안 되거나, 한 여름 야간 기온이 섭씨 25도 이상인 '열대야'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잠자는 것에 어려움을 겪는다.

충분한 어둠도 중요하다. 침실에는 빛이 전혀 없는 것이 좋다. 안전 문제로 미등을 켜둔 경우에는 매우 약하게 해야 한다. 간접 조명이 좋고 백색광보다는 황색광이 좋다. 저자를 포함한 고려대 의대 연구진이 시행한 연구에 따르면 침실에서 5~10룩스(Lux)의 약한 빛도 수면 중 각성을 늘리고, 깊은 잠을 감소시키는 등의 수면의 질의 저하를 가져온다.

특히 수면 중 10룩스의 약한 빛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에는 다음날 낮 시간에 뇌의 전두엽의 기능 저하가 나타났다. 이는 충동적 행동과 수행능력의 저하가 있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최근에 자기 직전까지 스마트폰의 불빛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것도 잠들기 어렵게 되는 원인이 된다.

스마트폰에 일몰 이후에는 청색광을 차단시키는 앱을 설치하는 것이 좋으며 가능한 심야에는 스마트폰 사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아침에는 자연스럽게 창을 통해서 햇빛이 들어오는 것이 좋다. 아침에 눈으로 들어오는 빛은 우리 신체의 생체리듬을 깨우고 바로 잡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밖에 침실의 습도는 40~60%을 유지하고, 소음은 차단된 곳에서 수면을 취해야 한다.

관련 기사보기
"태어나 처음 겪는 미칠듯한 두통" 뇌동맥류
추위에 미세먼지에 나가기 싫죠? 집에서 10분이면 건강 지킵니다
남자는 잠 설칠때, 여자는 잠 너무 많이 잘때… 더 빨리 늙더라
그냥 체한 것 같아서, 사이렌 시끄러울까봐… 급성심근경색 환자 80%가 119 부르지 않았다
1시간 전 신호옵니다, 가슴통증 오면 119 불러 병원 가세요
癌환자 174만 시대, 절반은 완치된다
아침에 먹은 계란·두부, 저녁 꿀잠의 묘약이 됩니다
겨울철 관절통, 잘 입어야 안 아프다
유독 추위 타는 사람 특징 3가지
오랜만에 꺼낸 니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