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남자는 잠 설칠때, 여자는 잠 너무 많이 잘때… 더 빨리 늙더라

01/23/2019 | 07:22:42AM
잠들기 전 오래 뒤척이는 남성과 지나치게 오래 자는 여성은 남보다 빨리 신체가 노쇠해질 위험이 크다고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어르신진료센터 연구팀이 8일 밝혔다.

연구팀이 70~84세 고령자 1168명(남성 549명, 여성 619명)을 대상으로 노쇠와 수면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 연구팀은 어르신 개개인의 악력·보행속도·체중을 측정하고, 신체활동량과 어느 정도 피로감을 느끼는지 설문했다. 이런 데이터를 개개인의 수면 습관과 대조했다.

조사 결과, 남성 노인 중 잠자리에 든 뒤 실제로 잠들기까지 60분 이상 걸리는 이는 눕자마자 금방 잠드는 이보다 '신체가 노쇠한 사람'이 4.3배 많았다. '신체가 노쇠한 사람'이란 '손아귀의 힘이 줄고, 걸음이 느려지고, 활동량이 줄고, 살이 빠지고, 극도의 피로감을 느낀다'는 다섯 가지 증상 중 세 가지 이상에 해당하는 사람이다.

연구팀은 "노인이 잠들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길수록 우울증을 앓을 확률이 높은데, 우울증이 노쇠 위험도 높이는 것 같다"고 했다. 신체가 노쇠한 남성 노인 셋 중 한 명(30%)이 잠들기 전 1시간 넘게 뒤척이는 이였다.

또 여성 노인 중 밤에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이 6~8시간 정도 자는 사람에 비해 '노쇠한 사람'이 4배 많았다. 연구팀은 "여성 노인들은 근력을 유지하는 게 중요한데, 너무 오래 자면 근육량이 감소해 신체적 노쇠 위험도가 높아지는 듯하다"고 추정했다.

신체가 노쇠한 여성 노인 열 명 중 한 명(11%)이 하루 8시간 넘게 자고 있었다. 남성은 잠들 때까지 걸리는 시간이, 여성은 전체 수면 시간이 '남보다 빨리 쇠약해지느냐, 오랫동안 정정하게 버티느냐' 결정하는 데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연구팀을 이끈 원장원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신체가 노쇠해지면 감기나 가벼운 수술, 낙상, 일상적인 약물 복용만으로 갑자기 신체 기능이 나빠지거나, 장애가 남을 수 있다"면서 "잠 못 이루는 남성 어르신, 너무 오래 주무시는 여성 어르신은 의사와 상담해 수면 습관을 바꾸는 게 좋다"고 했다.

관련 기사보기
"태어나 처음 겪는 미칠듯한 두통" 뇌동맥류
꿀잠의 조건? 침실 온도 19도, 빛 차단
추위에 미세먼지에 나가기 싫죠? 집에서 10분이면 건강 지킵니다
그냥 체한 것 같아서, 사이렌 시끄러울까봐… 급성심근경색 환자 80%가 119 부르지 않았다
1시간 전 신호옵니다, 가슴통증 오면 119 불러 병원 가세요
癌환자 174만 시대, 절반은 완치된다
아침에 먹은 계란·두부, 저녁 꿀잠의 묘약이 됩니다
겨울철 관절통, 잘 입어야 안 아프다
유독 추위 타는 사람 특징 3가지
오랜만에 꺼낸 니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