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오랜만에 꺼낸 니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12/04/2018 | 01:52:29PM
오랜만에 꺼낸 니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겨울에는 두툼하고 털이 많은 소재의 옷을 많이 입게 된다. 이러한 옷들은 종류를 나눠 철저히 관리해야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 그러지 않으면 피부가 간지럽고 심해지면 피부 질환까지 이어진다.

니트류는 실이 얼기설기 짜여 진드기나 그 밖의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잘 서식한다. 이들은 아토피 피부염을 악화하는 것은 물론이고, 천식, 알레르기 비염 등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털실 소재 목도리로 코와 입을 감싸면 실 내부에 묻어 있던 각종 세균이 호흡기로 들어와 위험하다. 따라서 니트류나 털실 소재 목도리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세탁하거나, 햇볕에 말려 진드기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최대한 서식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

패딩은 내부에 솜, 거위털 등이 두껍게 들어 있어 세탁 후 말릴 때 제대로 마르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를 틈 타 깃털의 미세한 틈 사이로 세균이 증식할 수 있다. 따라서 세탁 후는 물론 평소에도 통풍이 되는 곳에 단독으로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다른 옷과 함께 옷장에 넣어놓을 때도 간격을 유지시키고, 습기 제거를 위해 종이나 방습제를 함께 넣는다.

코트는 드라이클리닝 한 후 옷장에 보관해야 한다. 드라이클리닝 후에는 비닐을 벗겨 통풍이 잘되는 곳에 걸어둔다. 그래야 남은 기름기가 잘 휘발된다. 기름기가 남아 있으면 알레르기를 유발하고, 옷감이 상할 수 있다.

관련 기사보기
'잠이 보약'이라는 과학적인 이유
잠 자는 자세는 '곡선' 유지가 중요… 디스크 있을 땐?
식이섬유만 조금 더 먹어도… 암·당뇨병·고지혈증 예방
아이들에게 생기는 관절 질환, 박리성 골연골염을 아시나요?
음식 씹기 어려워 살까지 빠졌다면… 조리법을 바꿔보세요
버섯을 물에? 영양·맛 '도루묵'… 흔히 하는 조리 실수
눈에도 응급 질환이… 치료 늦으면 실명하는 병 3가지
'노인 비만'은 젊을 때와 살 빼는 방법 달리 해야
"HDL콜레스테롤이 치매 위험 낮춘다"
누구나 나이 들지만, 노화 정도는 다 다른 이유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