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뉴질랜드 여름 바다로 떠나볼까

11/09/2018 | 01:29:03PM
뉴질랜드 여름 바다로 떠나볼까
'청정 나라'하면 뉴질랜드를 빼놓을수 없다. 거침없이 바다를 헤엄치는 물개와 고래, 카약·스노클링·세일링 등 다양한 해상 액티비티를 즐길수 있는 여름이 한창이다.

뉴질랜드 관광청이 추천하는 현지 여름 바다 '톱 3'를 소개한다.

◇카이코우라 '와일드 라이프 투어'

남섬 동해안 해변 마을 카이코우라는 해양 생태계가 잘 보존돼 연중 고래, 물개, 바닷새 등 다양한 해양 동물을 관찰할 수 있는 현지 최고 자연 관광지다.

'고래 관광의 수도'로 불릴 만큼 고래, 돌고래 등을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는 에코 투어가 유명하다. 향유고래를 직접 눈앞에서 관찰할 수 있는 고래 크루즈는 그중에서도 발군이다.

돌고래·물개·앨버트로스 등을 헬기를 타고 관찰하는 '경관 비행 투어', 야생 돌고래·물개 등과 함께 수영하는 투어 등도 잊지 못할 추억거리다.

카이코우라에서는 다양하고 신선한 해물 요리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신선한 로브스터 요리를 뉴질랜드 내 다른 지역보다 저렴하게 맛볼 수 있다. 피싱 보트에 올라 저녁 먹거리를 직접 마련하는 것도 가능하다.

◇코로만델 반도 '핫 워터 비치'

핫 워터 비치는 북섬 코로만델 반도에서 가장 유명한 자연 명소다. 화산 활동으로 백사장에서 온천수가 보글거리며 솟아오르는, 이름 그대로 '뜨거운 바다'다.

온천을 즐기려면 썰물 2시간 전후로 해변 남쪽 끝 바위 근처로 가서 원하는 크기만큼 모래를 파내야 하니 삽을 챙겨가는 것이 좋다. 온 가족이 힘을 합쳐 온천을 직접 만드는 것, 그렇게 만든 온천에 모두 함께 들어앉아 광활한 바다를 감상하는 것도 이곳에서만 허락된 호사다.

이 밖에도 코로만델 반도를 둘러싼 인근 바다는 워낙 맑고 평화로워 바다 카약, 스노클링 등 다양한 수중 액티비티를 즐기는 명소로 꼽힌다. 동풍이 불 때는 서핑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할리우드 영화 '나니아 연대기' 촬영지이자 신비한 형태 덕에 뉴질랜드에서도 사진이 많이 찍히는 곳 중 하나인 커시드럴 코브도 꼭 들러보자.

◇아벌 타스만 코스트 '하이킹 트랙'

아벌 타스만 국립공원은 뉴질랜드 내 국립공원 중 규모는 가장 작지만, 휴식과 모험의 장으로 더없이 완벽한 곳이다.

이곳에는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9개 트래킹 코스인 ‘그레이트 워크’ 중 하나인 '아벌 타스만 코스트 트랙'이 있다. 바다로 뻗은 곶을 돌아 자생림 속을 걸으며 다양한 해변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구간이다.

남섬 북단으로 금빛 해변들이 40㎞ 이상 연달아 이어진다. 보행용 신발을 신고도 완주할 수 있을 만큼 걷기 쉬운 트래킹 코스로 일 년 내내 이용할 수 있다. 완주하려면 사흘에서 닷새 정도 걸린다. 여정 중 하루밖에 시간을 낼 수 없다면 트랙 곳곳에서 수상 택시를 이용해 유람과 하이킹을 동시에 누리면 된다.

하이킹 트랙 곳곳에 자리한 산장과 캠프장에서 바다를 보고, 파도 소리를 들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주변에 반딧불 동굴, 담수 웅덩이 등이 있는 오네타후티 캠프장이 단연 최고로 꼽힌다.

관련 기사보기
완벽한 도시를 아십니까?
타이베이, 현재에서 과거를 엿보다
'극동의 보석' 블라디보스톡
세계 최고의 맛이 다 모인 방콕
대자연과 도시를 함께 탐험하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종교와 예술의 앙상블, 바티칸
일상의 낭만,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따뜻한 행복이 가득…가족여행지, 일본 벳푸
알프스의 나라, 오스트리아
자연 여행의 베이스캠프, 캐나다 밴쿠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