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치매 초기증상 vs 건망증, 구분하는 쉬운 방법

09/12/2018 | 03:18:00PM
치매 초기증상 vs 건망증, 구분하는 쉬운 방법
불과 2년 뒤인 2020년, 한국은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측된다. 노인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퇴행성 질환인 치매에 대한 관심도 많아졌다. 치매는 질병 특성상 환자 본인뿐 아니라 가족을 비롯한 주변 지인에게도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치매 예방과 환자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점점 무게감을 얻는 이유다.

초기 치매는 건망증과의 구분이 어렵다는 특징이 있다. 건망증은 기억해야 할 것들이 워낙 많아서 상대적으로 떠올리지 못하는 일들이 있거나 뇌세포 수가 감소하면서 기억력에 문제가 생겨 나타나는 증상으로 어떤 사실을 일시적으로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를 일컫는다.

가벼운 치매가 건망증과 구분이 잘 되지 않는 것은 똑같이 뇌세포의 수가 줄어들면서 뇌에 문제가 생겨서 나타나는 증상들이기 때문이다. 이 두 가지 증상의 차이점은 인지기능이 남아 있느냐 떨어지느냐에 있다. 인지기능이 남아있으면 건망증, 인지기능이 떨어져 집중력이나 언어 문제가 나타난다면 치매일 가능성이 높다.

치매는 매우 다양하게 구분된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혈관성 치매, 기타 치매, 알코올성 치매 등이다. 가장 흔한 것은 알츠하이머성 치매다. 전체 치매의 50-70%를 차지한다.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쌓여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기억력 감퇴, 언어 능력, 공간 인지 능력, 판단력 저하 등 뇌 기능이 동반 저하된다. 혈관성 치매는 혈관계 질환으로 뇌혈관이 좁아지면서 뇌에 공급돼야 하는 산소와 영양분이 줄어드는 질환이다. 증상은 알츠하이머 치매와 비슷하다. 다만, 뇌기능 저하 이전에 안면마비, 발음 이상 등의 운동능력 저하가 찾아온다. 알코올성 치매는 간이 해독할 수 있는 수준 이상의 알코올이 들어왔을 때 소위 ‘블랙아웃’이라고 하는 기억력의 마비·손상 현상이 나타나고, 심해지면 술을 마시지 않더라도 기억력 저하 상태가 이어진다.

치매는 뇌의 문제만이 아니라 여러 가지 원인들이 섞여서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치매의 치료가 까다로운 것은 원인이 여러 가지가 복합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소올한의원 대표원장 박주홍 박사는 "사람에 따라 증상과 원인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한방 신경인지검사, 대뇌활성도검사, 혈맥검사, 한방 호르몬 면역분석 검사 등 통합의학적 지식을 모두 모은 10여가지 검사를 통해 원인을 진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치매는 뇌만이 아니라 뇌를 지탱하는 몸 그리고 몸과 뇌를 이끄는 마음까지 모두 망가지는 것이기 때문에 건강한 뇌를 위해서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치료를 해야 한다”며 “정신적, 신체적, 심리적인 모든 부분을 건강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몰랐던 감귤의 효능
알코올중독자에게 가장 흔한 질환 1위는?
피곤하면 왜 다크서클이?
'1초 불기'만 해도 천식 알 수 있다
"스트레스 받으면 뇌 부피 줄어든다"
다이어트의 적 '요요' 오지 않게 하는 방법
마늘 소비량 ‘세계 1위’
배부른데도 먹는 것을 멈추지 못하는 이유
운동 후 근육통 있어야 근육이 만들어질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