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푸른 바다가 눈앞에...조용한 해변의 숙소

09/04/2018 | 02:04:54PM
푸른 바다가 눈앞에...조용한 해변의 숙소
최근 '오버투어리즘(overtourism)'과 환경오염으로 보라카이 섬이 폐쇄된 이후 현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주의를 기울이는 여행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젠 지속 가능하고 환경친화적인 여행이 트렌드다.

이미 무더위가 시작된 요즘, 여름휴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요즘 여행자들은 해변에서의 휴가에서 맛볼 수 있는 고요함을 느끼고 싶어 한다. 현지인들만 아는 조용한 해변을 찾아가서 주변 지역을 탐험하고 현지인들의 독특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숙소에서 지내보면 어떨까. 숙박공유 플랫폼 에어비앤비가 휴가도 즐기고 환경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숙소를 소개한다.

◆ 태국 푸켓 나이 한 비치(Nai Harn Beach)

- 프라이빗한 모던 숙소

우거진 열대 우림 속에 자리 잡은 럭셔리 빌라. 산책하듯 걸어가면 금세 초승달 모양의 오염되지 않은 나이 한 비치에 닿는다. 친구, 가족들과 함께 프랑스 식민지 스타일의 모던 빌라에서 완벽한 럭셔리와 프라이버시를 즐기며 주말을 보내보자.

- 컨테이너 컨셉의 숙소

남중국해 해안에 자리한 컨테이너에서 지낸다면 이미 특별한 휴가는 보장받은 셈이다. 에어비앤비 호스트 에디나(Edina)는 인적이 드문 곳에 선적 컨테이너 두 개를 가져다 숙소로 바꾸어 놓았다. 지속 가능성에 가장 초점을 두고 개조한 컨테이너는 재활용된 나무로 현관을 만들고 철로 된 벽체를 유리로 교체해서 게스트가 아침에 눈을 뜨면 맑고 푸른 바다가 눈에 가득 들어오게 했다. 트렝가누 주 전통 마을 근처에 자리하고 있어서 친절한 현지인들과 상호작용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 인도네시아 발리 누사 페니다(Nusa Penida)

- 프라이빗한 통나무 숙소

프라이빗 발코니에서 편안하게 발리의 붉은 노을을 감상할 기회. 바탄 사보 코티지의 호스트들은 “쿨한 분위기”로 “투박하지만 진심이 느껴지는 통나무집 스타일 호스피탤리티”를 선보인다. 숙소 앞 망고 나무 아래서 맛있는 발리 요리가 제공되며, 조금만 걸어나가면 크리스탈 베이에서 쥐가오리와 수영을 즐길 수 있다.

사진은 태국 푸켓 나이 한 비치 럭셔리 빌라의 모습이다.

관련 기사보기
미소 속에 비친 황금빛 영혼 '바간&양곤'
'꿈의 휴양지' 몰디브
방송에 소개된 여행지 가본 적 있다
알프스의 나라, 오스트리아
빅토리아 하버 너머 섬 여행
하얗게 농익은 신비 '파묵칼레'
"노르웨이만의 경이로운 자연을 경험하세요"
캐나다, 환상적인 절경이 눈앞에
인류사의 보물을 품다, 영국 맨체스터
동·서양 문화의 공존, 마카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