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방송에 소개된 여행지 가본 적 있다

08/31/2018 | 12:59:52PM
방송에 소개된 여행지 가본 적 있다
익스피디아, 2050 남녀 600명 대상 설문조사 시행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미디어가 여행패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2050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 가장 여행 떠나고 싶게 만드는 채널은?

여행 욕구를 가장 자극하는 채널이 무엇인지 물었다. 방송(57.7%, 중복응답 허용)이 1위였다. 여행상품이 경험재에 해당하는 만큼 출연진들이 여행하고 체험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보여주는 방송의 특수성이 순위에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 선호도 1위는 방송이었지만, 2위부터 차이를 보였다. 방송 외 20대의 주요 채널은 인스타그램(45.1%)과 페이스북(44.5%), 30대는 블로그(39.3%)와 인스타그램(36.7%) 순이었다. 40대(42.2%)와 50대(43.4%)는 홈쇼핑을 통해 여행에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53.5% "방송에 소개된 여행지 가본 적 있다"

응답자 10명 중 8명은(84%) TV 프로그램에 소개된 여행지에 관심이 생긴다고 답했다. 프로그램 시청이 실제 여행까지 이어진 응답자가 반 이상(53.5%)에 달했다. 특히 30대(59.3%)가 많았다. TV 속 여행지가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름다운 경치(63.5%, 중복응답 허용)에 여행 욕구가 생기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먹거리가 많은 곳(47.5%)과 새롭게 소개된 곳(32.5%)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외 역사적인 명소와 전통적인 분위기(26.8%)를 좋아했고 최근 '윤식당', '비긴 어게인' 등 프로그램에서 조명했던 낯선 여행지에서의 경험이나 스토리(20.3%)를 선호하는 이들도 많았다.

■ SNS에서 본 여행지는 캡처·저장·공유

SNS에서 본 여행지에 관심이 생긴다는 응답자는 64.3%, 관심이 실제 여행까지 이어질 확률은 31.5%였다. 특히 SNS상의 여행 콘텐츠는 온라인 활동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주로 화면을 캡처 또는 저장(56.5%)하거나 타인에게 공유(36.7%), 링크를 저장(31.7%)하기도 했다. 콘텐츠를 공유하는 활동은 20대(54.6%)가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훨씬 많았다.

선호하는 콘텐츠 유형은 사진(79.3%, 중복응답 허용)이 압도적 1위였다. 영상(42.8%)을 선호하는 이들도 많았다. 20대는 다른 연령대 대비 영상(50.9%) 선호도가 높지만 글(11.4%)에 대한 선호도는 가장 낮았다.

관련 기사보기
'바우하우스 100주년'… 예술 체험으로 즐기는 독일 여행
'프렌치 스타일' 부티크 호텔… 신세계조선호텔 '레스케이프' 19일 오픈
사막 언덕을 달린다… 다시 가슴이 뛴다
멕시코서 풍광도 즐기고 역사·문화도 경험
수도교 물길 따라…역사는 여전히 흐른다
산티아고 순례길
귀엽고 통통한 괴물의 나라
'발리에서 생긴 일' 5곳 5색 골프 여행
토론토, 그때 그 설렘은 무엇때문이었을까
"전태관은 한국 대중음악 자존심, 여기 과장은 없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