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08/27/2018 | 01:49:49PM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화장실에서 볼일을 본 후 항상 손을 씻지만 스마트폰 사용 후 손을 닦는 사람은 거의 없다. 애리조나대학교 거바 교수의 논문에 따르면 휴대전화에서 발견되는 박테리아가 일반 변기 보다 10배나 많다. 또 영국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원의 연구에서는 스마트폰의 17%에서 분변에 오염돼 있었다. 스마트폰이 유발하는 질병과 예방법을 알아본다.

24시간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며 각종 환경에 노출되기 때문에 스마트폰에는 세균, 미세먼지, 손때 등 오염물질이 그대로 묻어있다. 또한 스마트폰의 액정 등에는 설사를 유발하는 대장균, 식중독 원인이 되는 황색포도구균 등이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화 시 피부에 닿으면 그대로 옮겨붙어 피부 문제를 유발한다. 기존 피부질환이 악화되거나 여드름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액정에 묻은 화장품과 땀 등이 섞여 다시 얼굴에 옮겨 오면 모공을 막아 모낭염의 원인이 된다. 트러블은 한쪽 볼에 유독 심할 수 있는데, 우리가 무의식 중에 전화를 받을 때 항상 같은 쪽 얼굴에 대고 받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은 독감을 옮기는 주범이기도 하다. 타인과 스마트폰을 돌려 보거나 스마트폰을 만진 손으로 하루에도 몇 번씩 입과 코를 만지다보니 호흡기를 통해 질병에 걸릴 수 있다.

뇌종양이나 청신경증에 걸릴 위험도 증가한다. 국제암연구소에서는 매일 30분 이상 10년 동안 휴대전화를 사용한 사람은 뇌종양 등에 걸릴 위험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40% 증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에서 나온 전자파가 몸을 공격하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사용을 할 수밖에 없다면, 최대한 청결하게 사용해야 한다. 항균성 물티슈나 소독용 알코올을 솜에 묻혀 스마트폰을 매일 여러 번 닦는 게 좋다. 스마트폰 살균기기나 전용 클리너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통화할 때는 이어폰이나 핸즈프리를 사용하면 스마트폰의 세균이 얼굴에 직접 닿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환경과학원의 조사에 따르면, 전자파는 통화가 연결 중일 때, 빠르게 이동 중일 때,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할 때 많이 방출된다. 이때는 스마트폰이 몸에 가깝지 않도록 두는 게 도움이 된다.

관련 기사보기
운동 후 근육통 있어야 근육이 만들어질까?
치매 초기증상 vs 건망증, 구분하는 쉬운 방법
땅콩의 콜레스테롤 조절, 비만 억제 효과 '증명'
귀가 간질간질? 범인은 이어폰일 수도
하루종일 커피 달고 사는데도 '만성탈수'
"운동 많이 할수록 만성질환 위험 낮아진다"
"인삼 5년 이상 먹은 노인, 인지 기능 좋아"
무거운 가방에 눌린 아이들, 허리 건강 '적신호'
하루 2시간 이상, 밤 12시 이후 게임은 '금물'
사소한 불편 쌓여야 '자율신경' 기능 단련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