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08/27/2018 | 01:49:49PM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화장실에서 볼일을 본 후 항상 손을 씻지만 스마트폰 사용 후 손을 닦는 사람은 거의 없다. 애리조나대학교 거바 교수의 논문에 따르면 휴대전화에서 발견되는 박테리아가 일반 변기 보다 10배나 많다. 또 영국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원의 연구에서는 스마트폰의 17%에서 분변에 오염돼 있었다. 스마트폰이 유발하는 질병과 예방법을 알아본다.

24시간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며 각종 환경에 노출되기 때문에 스마트폰에는 세균, 미세먼지, 손때 등 오염물질이 그대로 묻어있다. 또한 스마트폰의 액정 등에는 설사를 유발하는 대장균, 식중독 원인이 되는 황색포도구균 등이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화 시 피부에 닿으면 그대로 옮겨붙어 피부 문제를 유발한다. 기존 피부질환이 악화되거나 여드름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액정에 묻은 화장품과 땀 등이 섞여 다시 얼굴에 옮겨 오면 모공을 막아 모낭염의 원인이 된다. 트러블은 한쪽 볼에 유독 심할 수 있는데, 우리가 무의식 중에 전화를 받을 때 항상 같은 쪽 얼굴에 대고 받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은 독감을 옮기는 주범이기도 하다. 타인과 스마트폰을 돌려 보거나 스마트폰을 만진 손으로 하루에도 몇 번씩 입과 코를 만지다보니 호흡기를 통해 질병에 걸릴 수 있다.

뇌종양이나 청신경증에 걸릴 위험도 증가한다. 국제암연구소에서는 매일 30분 이상 10년 동안 휴대전화를 사용한 사람은 뇌종양 등에 걸릴 위험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40% 증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에서 나온 전자파가 몸을 공격하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사용을 할 수밖에 없다면, 최대한 청결하게 사용해야 한다. 항균성 물티슈나 소독용 알코올을 솜에 묻혀 스마트폰을 매일 여러 번 닦는 게 좋다. 스마트폰 살균기기나 전용 클리너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통화할 때는 이어폰이나 핸즈프리를 사용하면 스마트폰의 세균이 얼굴에 직접 닿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환경과학원의 조사에 따르면, 전자파는 통화가 연결 중일 때, 빠르게 이동 중일 때,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할 때 많이 방출된다. 이때는 스마트폰이 몸에 가깝지 않도록 두는 게 도움이 된다.

관련 기사보기
몰랐던 감귤의 효능
알코올중독자에게 가장 흔한 질환 1위는?
피곤하면 왜 다크서클이?
'1초 불기'만 해도 천식 알 수 있다
"스트레스 받으면 뇌 부피 줄어든다"
다이어트의 적 '요요' 오지 않게 하는 방법
마늘 소비량 ‘세계 1위’
배부른데도 먹는 것을 멈추지 못하는 이유
운동 후 근육통 있어야 근육이 만들어질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