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하루종일 커피 달고 사는데도 '만성탈수'

08/22/2018 | 12:00:00AM
하루종일 커피 달고 사는데도 '만성탈수'
카페는 ​출근 시간, 점심 시간이면 늘 북적인다. 우리는 마실 것을 떼지 못한다. 커피뿐 아니라 녹차, 이온 음료, 주스 등 다양하다. 그런데도 우리 몸은 만성탈수 상태다. 만성탈수의 원인과 증상은 무엇일까.

물은 우리 몸의 60%를 구성하는 만큼 중요한 성분이다. 물을 마시면 입→목→식도→위→소장→대장 순서로 내려가면서 몸에 흡수된다. 몸에 흡수된 물을 혈액과 림프액 형태로 온몸을 돌면서 신진대사 기능을 한다. 수분이 부족하면 신체 기능이 떨어지고 만성피로, 어지럼증, 소화불량, 집중력 저하, 비만 등이 나타난다.

물이 부족하면 우리 몸은 탈수 상태가 된다. 격렬한 운동 뒤나 술 마신 다음 날 느끼는 갈증은 급성탈수에서 일어나는 증상이다. 만성탈수는 이런 목마름 증상이 없다. 따라서 자신이 탈수 증세에 빠져 있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한다. 만성탈수는 수분 부족 현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것을 뜻한다.

커피나 차를 마시는 습관은 만성탈수의 주여 원인이다. 커피나 차 같은 카페인 음료를 이뇨작용을 비정상적으로 촉진한다. 커피는 마신 양의 2배, 차는 1.5배 정도의 수분을 우리 몸에서 내보낸다. 또 과일주스나 탄산음료도 당이 들어 있어 체내 삼투압을 높아져 그만큼의 물이 더 필요하기 때문에 만성탈수를 유발할 수 있다. 물이 아닌 음료를 마시면 중간중간 일부러 맹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 보리차와 같은 잡곡차는 카페인과 타닌 성분이 없어 이뇨작용을 하지 않아 물 대용으로 마셔도 된다.

tip) 만성탈수 의심 증상

1 특별한 이유 없이 피곤하다 2 자리에서 일어설 때 머리가 핑 돌면서 어지럽다 3 소화가 잘 안 된다 4 변비가 생겼다 5 괜히 짜증 나고 초조하며 우울하다 6 얼굴이나 코가 자꾸 빨개진다 7 누워도 잠이 잘 오지 않는다 8 관절이 뻑뻑한 느낌이 들고 무릎이 아프다 9 뱃살이 부쩍 늘어난다

관련 기사보기
운동 후 근육통 있어야 근육이 만들어질까?
치매 초기증상 vs 건망증, 구분하는 쉬운 방법
땅콩의 콜레스테롤 조절, 비만 억제 효과 '증명'
귀가 간질간질? 범인은 이어폰일 수도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운동 많이 할수록 만성질환 위험 낮아진다"
"인삼 5년 이상 먹은 노인, 인지 기능 좋아"
무거운 가방에 눌린 아이들, 허리 건강 '적신호'
하루 2시간 이상, 밤 12시 이후 게임은 '금물'
사소한 불편 쌓여야 '자율신경' 기능 단련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