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노르웨이만의 경이로운 자연을 경험하세요"

07/10/2018 | 01:55:58PM
노르웨이 관광청은 지난 3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Kick of Northern Lights In Norway' 미디어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국인 여행객의 노르웨이 방문객 숙박일수는 2017년 120,540박을 기록하며 37%의 성장세를 보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1년 내내 경험할 수 있는 노르웨이의 축제, 음식, 음악 등 다양한 테마를 소개하고 여름엔 백야, 겨울엔 오로라가 있는 노르웨이의 자연을 소개했다. 인사말을 맡은 노르웨이 관광청 아시아 디렉터 페르 홀테(Per Holte)는 "노르웨이는 고전적인 아름다움과 현대적 이미지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나라"라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의 전세기를 통해 노르웨이만의 경이롭고 신비한 자연을 더 많은 한국인 관광객이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북유럽의 심장'으로 불리는 노르웨이의 여름 시즌에는 밤새 해가 지지 않는 백야 현상과 함께 예술, 문화, 건축, 음식 등 다양한 즐길 거리 또한 갖추고 있다. 약 6000여년 전 빙하기와 간빙기를 여러 차례 거치면서 만들어진 빙하 지형인 피오르드도 노르웨이 여행의 필수 코스다. 이외에도 '북유럽의 파리'라 불리는 도시로 북극 지역 아래에 있어 오로라 감상, 빙하 하이킹 등을 즐길 수 있는 트롬쇠, 얼음 구덩이에서 갓 잡은 킹크랩을 바로 시식할 수 있는 최북단 항구 고시 키르키네스도 주요 여행지로 꼽힌다.

한진관광은 다음 달 31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항공편을 운항하며, 아시아나 항공은 오는 10일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총 13회 운항한다.

관련 기사보기
캐나다, 환상적인 절경이 눈앞에
인류사의 보물을 품다, 영국 맨체스터
동·서양 문화의 공존, 마카오
축제의 계절, 미국 댈러스
이탈리아 와인의 왕과 여왕이 태어난 곳 피에몬테
알프스 몽블랑 케이블카 한 달간 운영중단
빅데이터로 본 대륙별 떠오르는 여행지 1위
빅아일랜드에서 만나는 거대한 자연
세계3대 호화기차 '로키 마운티니어'
시베리아의 파리, 러시아 이르쿠츠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