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로드먼 "김정은, 록스타 되고 싶어 해"

06/15/2018 | 01:33:33PM
전직 미국 프로농구(NBA) 선수이자 김정은(34)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구로 알려진 데니스 로드먼(57)이 "김정은은 변화를 원하고, 록스타가 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아리랑 TV는 로드먼이 14일 아리랑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은 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고 15일 전했다.

로드먼은 또한 당시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의 관계 개선으로 "김정은은 미국을 방문할 의향이 있다"며 "김정은은 세계에 진출하고 싶어 하고, 록스타가 되고 싶어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14일 오전 한국에 도착해 아리랑 TV 뉴스팀과 단독 인터뷰를 하기 전 함께 평양냉면을 즐겼다. 그는 평양냉면이 입맛에 맞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2013년부터 5차례 방북한 로드먼은 김 위원장과는 2차례 만났다. 지난해 6월 방북 당시에는 도널드 트럼프(72) 미국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을 김 위원장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보기
'사임당' 이영애, 13년 공백 무색한 여왕의 품격
33세의 청년 CEO 정지웅 클럽베닛 대표
국자에는 디자인이 필요 없다고요?
매혹하는 재즈 보컬리스트 나윤선
문화원 ‘태극기와 성조기의 만남’
인터내셔널 메이크업아티스트 김승원
플로리스트 조은영
국수 먹은 뒤 배가 금방 꺼지는 건..
[인터뷰] 집 안에 라운지 공간을 갖고 싶다면?
뉴욕 패션위크에 '한인 모델들' 주목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