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여름철 골칫거리 ‘발 냄새’…어떻게 없앨까

06/08/2018 | 01:52:03PM
여름철 골칫거리 ‘발 냄새’…어떻게 없앨까
여름만 되면 발 냄새가 심해져 고민인 사람이 많다. 여름철 장마 등 습한 날씨와 겹치면서 땀이 잘 마르지 않으면 발 냄새가 심해지게 된다. 땀으로 각질층이 불어나면 발에 있던 세균이 각질층을 분해하면서 '이소발레릭산'이라는 화학물질을 만든다. 이소발레릭산은 독특한 냄새가 나, 발 냄새가 심해진다고 느낀다. 잘 씻지 않아 각질이 많은 사람이나 다한증 환자, 무좀 환자도 냄새가 많이 나는 편이다.

발 냄새를 없애고 싶다면 먼저 습기를 없애야 한다. 발 전용 비누(일반 비누도 가능)를 사용해 발가락 사이사이를 씻고 타월로 닦는다. 습기가 남지 않도록 드라이어나 선풍기를 이용해 완전히 말린다. 마지막 헹굴 때 녹차 우린 물을 사용해도 냄새를 없애는 데 도움된다.

신발도 잘 골라야 한다. 앞뒤가 막힌 모양에, 땀이 잘 배출되는 밑창이 좋다. 가죽 밑창이나, 앞뒤가 뚫려 있는 샌들은 오히려 땀을 잘 흡수하지 못해 냄새가 더 난다. 바닥이나 굽이 지나치게 얇은 신발도 피한다. 여름철 아스팔트 바닥 등 지면의 열이 쉽게 발바닥으로 전해져, 땀을 많이 나게 한다.

신발은 자주 갈아 신는 게 좋다, 여건이 되지 않는다면 대안으로 여분의 양말을 준비해 바꿔 신으면 된다. 집에 맨발로 있을 때는 발 전용 파우더를 바르고, 밖에서는 발 전용 스프레이를 갖고 다니면서 수시로 뿌리는 방법도 있다. 발 전용 크림이 아닌 기름기 있는 로션을 발에 바르는 건 피한다. 피부 온도를 높여 땀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보기
다이어트의 적 '요요' 오지 않게 하는 방법
마늘 소비량 ‘세계 1위’
배부른데도 먹는 것을 멈추지 못하는 이유
운동 후 근육통 있어야 근육이 만들어질까?
치매 초기증상 vs 건망증, 구분하는 쉬운 방법
땅콩의 콜레스테롤 조절, 비만 억제 효과 '증명'
귀가 간질간질? 범인은 이어폰일 수도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하루종일 커피 달고 사는데도 '만성탈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