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대장암, 초기에 잡아내는 2가지 방법

06/05/2018 | 01:41:44PM
대장암, 초기에 잡아내는 2가지 방법
통계청에 따르면 2001년 대장암 사망률은 10만 명당 9.5명에서 2016년 16.5명으로 73%나 증가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초기 용종만 제대로 제거해도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렇다면 대장암을 초기에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국가에서 권고하는 대장암 검진 프로그램은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는 5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1년마다 진행하는 ‘분변잠혈반응검사’이고, 두 번째는 5~10년을 주기로 받는 ‘대장내시경검사’다.

분변잠혈반응검사는 대변에 혈액이 묻어나오는지 확인하는 검사다. 내시경만으로는 발견하기 어려운 납작한 용종이 만들어내는 출혈까지 잡아낼 수 있다. 실제 분변잠혈반응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사람 중 대장암 발견으로 이어질 확률은 7.8% 가량이다. 대장암이 아닌 다른 진행성 종양을 발견하는 경우는 40%에 달한다. 그러나 매년 분변잠혈반응검사를 받아보는 성인은 39.6%에 불과하다(강동경희대병원, 국가 암 검진 참여자 1만 3480명 조사). 분변잠혈반응검사는 50세 이상이라면 매년 받는게 좋고, 양성이라면 대장내시경검사도 받아야 한다.

대장내시경검사는 가족력이나 용종발견이 없다면 5년 주기로 받는다. 용종이 1cm까지 자라는 데 보통 2년 정도가 걸린다. 이것이 다시 1~2cm까지 커지는 데 3~4년 정도가 소요된다. 따라서 매년 대장내시경검사를 받기보다, 충분한 간격을 두고 받는 게 좋다. 천공 같은 부작용도 있으므로, 필요 이상으로 자주 받지 않는 게 좋다. 실제로 대장내시경검사 의료분쟁 원인의 약 30%가 대장 천공이다. 대부분 대장암은 양성 종양인 선종이 5~15년에 걸쳐 서서히 악성으로 변해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조기 발견해 제거하면 암 예방이 가능하다. 정기 건강검진을 충실히 받으면 대장암 발생률을 최대 90%까지 줄일 수 있어 대장내시경검사는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한편 가족력이 있는 경우 40세부터 대장내시경검사를 받도록 하며, 가족성 비용종성 대장암 등 유전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20대부터라도 정기적으로 검사 받는 것이 중요하다. 가족력 등이 없는 사람도 대장내시경검사에서 용종이 1개 발견되면 3년 후 검진 받도록 하며, 용종이 3~4개 있으면 1~2년 후에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관련 기사보기
"날씨는 여름인데…손발이 차고 저려요"
6월의 슈퍼곡물 ‘보리’
여름철 골칫거리 ‘발 냄새’…어떻게 없앨까
주말 나들이 때 '햇빛 화상' 피하려면?
후덥지근할 때 수박·가지 먹으면 좋다
술 마시면 왜 눈 빨개질까?
호흡 바로 하면 건강수명 늘어
위장 망가뜨리는 5가지 습관
다이어트, 저지방 음식 조심해야
"당뇨병 진단 받은 후 27%만 금연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