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대장암, 초기에 잡아내는 2가지 방법

06/05/2018 | 01:41:44PM
대장암, 초기에 잡아내는 2가지 방법
통계청에 따르면 2001년 대장암 사망률은 10만 명당 9.5명에서 2016년 16.5명으로 73%나 증가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초기 용종만 제대로 제거해도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렇다면 대장암을 초기에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국가에서 권고하는 대장암 검진 프로그램은 크게 두 가지다. 첫 번째는 5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1년마다 진행하는 ‘분변잠혈반응검사’이고, 두 번째는 5~10년을 주기로 받는 ‘대장내시경검사’다.

분변잠혈반응검사는 대변에 혈액이 묻어나오는지 확인하는 검사다. 내시경만으로는 발견하기 어려운 납작한 용종이 만들어내는 출혈까지 잡아낼 수 있다. 실제 분변잠혈반응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사람 중 대장암 발견으로 이어질 확률은 7.8% 가량이다. 대장암이 아닌 다른 진행성 종양을 발견하는 경우는 40%에 달한다. 그러나 매년 분변잠혈반응검사를 받아보는 성인은 39.6%에 불과하다(강동경희대병원, 국가 암 검진 참여자 1만 3480명 조사). 분변잠혈반응검사는 50세 이상이라면 매년 받는게 좋고, 양성이라면 대장내시경검사도 받아야 한다.

대장내시경검사는 가족력이나 용종발견이 없다면 5년 주기로 받는다. 용종이 1cm까지 자라는 데 보통 2년 정도가 걸린다. 이것이 다시 1~2cm까지 커지는 데 3~4년 정도가 소요된다. 따라서 매년 대장내시경검사를 받기보다, 충분한 간격을 두고 받는 게 좋다. 천공 같은 부작용도 있으므로, 필요 이상으로 자주 받지 않는 게 좋다. 실제로 대장내시경검사 의료분쟁 원인의 약 30%가 대장 천공이다. 대부분 대장암은 양성 종양인 선종이 5~15년에 걸쳐 서서히 악성으로 변해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조기 발견해 제거하면 암 예방이 가능하다. 정기 건강검진을 충실히 받으면 대장암 발생률을 최대 90%까지 줄일 수 있어 대장내시경검사는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한편 가족력이 있는 경우 40세부터 대장내시경검사를 받도록 하며, 가족성 비용종성 대장암 등 유전질환이 있는 경우라면 20대부터라도 정기적으로 검사 받는 것이 중요하다. 가족력 등이 없는 사람도 대장내시경검사에서 용종이 1개 발견되면 3년 후 검진 받도록 하며, 용종이 3~4개 있으면 1~2년 후에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관련 기사보기
유독 추위 타는 사람 특징 3가지
오랜만에 꺼낸 니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잔잔한 음악 들으면 잠이 솔솔 오는 이유
몰랐던 감귤의 효능
알코올중독자에게 가장 흔한 질환 1위는?
피곤하면 왜 다크서클이?
'1초 불기'만 해도 천식 알 수 있다
"스트레스 받으면 뇌 부피 줄어든다"
다이어트의 적 '요요' 오지 않게 하는 방법
마늘 소비량 ‘세계 1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