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후덥지근할 때 수박·가지 먹으면 좋다

05/22/2018 | 12:00:00AM
후덥지근할 때 수박·가지 먹으면 좋다
후덥지근한 날에 먹으면 좋은 채소·과일이 있다. 수박·참외·가지다.

◇수박=90% 이상이 수분, 이뇨작용 도와

후덥지근한 날에는 몸 속 수분이 땀으로 많이 배출되기 때문에 이뇨작용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 수박은 90% 이상이 수분으로 되어 있어 이뇨작용을 돕는다. 갈증해소 역할도 한다. 또한 칼륨이 풍부해, 나트륨과 노폐물을 배출하는데도 도움된다.

◇참외=과당 풍부해 지친 몸 피로회복

참외는 포도당과 과당, 비타민C가 많이 들어 있다. 이러한 성분은 더위에 지친 신체 피로를 풀어주는 데 좋다. 당은 많지만 열량은 낮아, 다이어트로 고민하는 사람에게도 좋다. 알칼리성 식품이기 때문에 땀 배출로 산성이 될 수 있는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역할도 한다. 참외 역시 90% 이상이 수분으로 돼 있다.

◇가지=항산화 효과 탁월

가지는 성질이 차고 수분이 많아, 몸 속 열을 낮춰주는 채소다. 영양소도 풍부하다. 후덥지근한 기온으로 지친 몸에 가지를 먹으면 철분과 칼슘, 무기질, 비타민A, B1, B2 등을 보충할 수 있다. 가지 껍질은 검붉은 보라색을 띠는데, 폴리페놀계 색소인 안토시아닌 때문이다. 안토시아닌은 뭄 속에서 항산화 작용을 해 항염·진정 작용을 한다.

관련 기사보기
유독 추위 타는 사람 특징 3가지
오랜만에 꺼낸 니트·패딩 어떻게 관리할까?
잔잔한 음악 들으면 잠이 솔솔 오는 이유
몰랐던 감귤의 효능
알코올중독자에게 가장 흔한 질환 1위는?
피곤하면 왜 다크서클이?
'1초 불기'만 해도 천식 알 수 있다
"스트레스 받으면 뇌 부피 줄어든다"
다이어트의 적 '요요' 오지 않게 하는 방법
마늘 소비량 ‘세계 1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