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당뇨병 진단 받은 후 27%만 금연한다"

04/04/2018 | 01:29:07PM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가 담배를 계속해서 피우면 흡연으로 인한 심혈관질환 및 사망 위험이 건강한 사람에 비해 크게 높아진다.

특히 유병률이 13%(국내 30세 이상 성인 기준)에 달해 OECD 국가 평균을 상회하는 당뇨의 경우 몇 주, 몇 달 만에 쉽게 고칠 수 있는 병이 아니므로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식단을 건강하게 바꾸는 등 생활 습관 전반에 걸쳐 큰 변화가 필요하지만, 대다수의 환자들이 오랜 습관을 바꾸는 것에 어려움을 겪으며 특히 담배를 끊는 것을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다.

만성질환자에게 금연이 갖는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담배를 피우던 사람이 당뇨를 진단 받은 후 금연을 하는 경우 건강 측면에서 어떤 이점이 있는지에 관해서는 그간 연구된 적이 없었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연구팀은 새롭게 당뇨를 진단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흡연 습관 변화와 사망 및 심혈관질환 발생 사이의 연관성을 연구했다.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4~2013년 사이에 당뇨병을 새롭게 진단 받은 40세 이상 남성 1만72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당뇨병을 진단 받은 후 담배를 피우던 대상자 중 27%만 금연을 한 것으로 나타나 당뇨병 환자가 금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금연과 함께 적정 체중을 유지하였을 시 계속해서 흡연을 한 사람에 비해 사망 위험도가 32% 감소하는 등 금연의 건강 효과가 극대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헌 교수는 “당뇨병에 걸렸더라도 담배를 단호히 끊고 체중을 조절하는 등 꾸준한 건강관리를 한다면 질환으로 인한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미희 전문의는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무엇보다 금연이 시급하며, 금연 교육 및 지원 또한 우선적으로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 출판그룹에서 발행하는 권위 있는 의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지에 지난 3월 발표됐다.

관련 기사보기
일상 움직임 2주간 제한 했더니, 심장·폐 기능 감소
"하루 음식 섭취량 15% 줄이면, 세포 수명 길어진다"
감기 안 낫고, 소변 색깔 짙어지면… A형간염 의심
혈압 낮을수록 자살 위험 높다
제2의 심장 '발', 건강하게 지키는 4가지 방법
"전동칫솔 잡을 땐 손목 힘 빼세요"…전동칫솔 올바른 사용법
시력 보호·백내장 예방에 도움되는
샐러드에 드레싱, 반드시 곁들여야 하는 이유
더부룩하고 불편한 '속' 편안하게 해주는 지압법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