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일상 움직임 2주간 제한 했더니, 심장·폐 기능 감소

03/30/2018 | 12:00:00AM
일상 움직임 2주간 제한 했더니, 심장·폐 기능 감소
계단을 올라가는 대신,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고 집에서 움직임을 최소화하는 등 일상적인 움직임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버풀대학교 연구팀은 평균연령 36세의 대상자 45명을 관찰 연구했다. 연구팀은 대상자에게 연구를 위해 식사는 유지하되 하루의 움직임을 줄일 것을 요청했다. 1만 보 걷던 것을 1500보 정도로 줄이는 대신 대중교통이나 차를, 계단 대신 승강기나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게 했다.

또한 주말은 주로 집에서 보내되, TV를 보고 컴퓨터 게임을 하면서 활동성을 최저로 맞출 수 있게 했다. 이와 같은 활동 제한은 2주 동안 지속됐다. 그 결과, 대상자들은 지방 수치가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허리둘레가 늘어나고, 근육과 심장, 폐 기능이 감소했다. 더불어 인슐린 민감성이 낮아져 당뇨병 발생 위험을 높였다.

연구팀은 단지 2주 동안 움직임을 제한했을 뿐인데도 건강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운동을 하는 것이 거창할 필요는 없다며 일상생활에서 움직임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당뇨병에 대한 가족력이 있다면 단기적인 빈둥거림이 건강에 잠재적인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컴퓨터로 온라인 쇼핑을 하는 것보다 직접 나가서 보며 쇼핑하는 것, 버스정류장 목적지 하나 전에 내려서 걸어가는 것 등을 실천하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보기
"태어나 처음 겪는 미칠듯한 두통" 뇌동맥류
꿀잠의 조건? 침실 온도 19도, 빛 차단
추위에 미세먼지에 나가기 싫죠? 집에서 10분이면 건강 지킵니다
남자는 잠 설칠때, 여자는 잠 너무 많이 잘때… 더 빨리 늙더라
그냥 체한 것 같아서, 사이렌 시끄러울까봐… 급성심근경색 환자 80%가 119 부르지 않았다
1시간 전 신호옵니다, 가슴통증 오면 119 불러 병원 가세요
癌환자 174만 시대, 절반은 완치된다
아침에 먹은 계란·두부, 저녁 꿀잠의 묘약이 됩니다
겨울철 관절통, 잘 입어야 안 아프다
유독 추위 타는 사람 특징 3가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