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세부를 즐기는 가장 완벽한 방법

03/13/2018 | 12:00:00AM
세부를 즐기는 가장 완벽한 방법
뜨겁게 쏟아지는 태양… 상상을 뚫고 나와 세부를 즐기는 가장 완벽한 여행

막탄 세부 국제공항은 한국인 여행자들로 북적인다. 겨울을 피해 여름의 나라로 도망친 이들의 얼굴에는 피곤한 기색 대신 설렘만 한가득이다. 세부에서 비행기로 약 1시간 이상 소요되는 거리에 위치한 민다나오 섬에서 일어나는 일이라 세부는 안전하다는 소문 덕분. 역시 세부에 머무는 내내 ‘위험’을 느낄만한 일은 없었다. 겨울 시즌이면 세부는 한국인 여행객들에게 가장 핫한 여행지로 부상한다. 짧은 일정만으로 힐링과 액티비티, 쇼핑을 모두 즐길 수 있으니 가족들이나 친구, 연인, 어느 누구와도 부담이 없다. 에메랄드빛 바닷속에서 유유히 수영을 하고 열대과일을 마음껏 먹고 마사지를 받으며 대형 몰에서 한바탕 쇼핑까지. 관광이 아닌 휴식이 필요한 여행자에게 세부를 즐기는 가장 완벽한 방법을 소개한다.

바다 즐기기, 호핑투어

세부 여행에 호핑투어가 없으면 섭섭하다. 비치에서 해수욕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배를 타고 근처 섬으로 나가 바다 한가운데에 빠져보는 것만큼 멋진 경험도 없다. 미리 일정 을 잡고 현지의 호핑 업체에 예약을 하면 숙박하고 있는 리조트나 호텔로 직접 픽업을 온다. 이른 아침 지프니를 타고 도착한 콘티키 선착장에는 여러 대의 방카가 정박하고 있는데 호핑투어를 떠나는 방카가 대부분이다.

먼저 작은 나무배를 타고 방카로 간 후 일행이 전부 오르면 방카는 요란한 소리를 내며 바다로 나아가기 시작한다. 오전 내내 흐리던 하늘 사이사이로 해가 얼굴을 내민다. 짙은 파랑색을 띠는 바다 위에 잔물결이 반짝인다. 호핑투어가 멋진 이유 중 하나는 이렇듯 아름다운 바다를 눈앞에서 감상할 수 있다는 것. 15분 정도 이동한 방카 는 올랑고 아일랜드(Olango Island)앞 바다에서 멈춰 선다. 올랑고 아일랜드 주변은 파도가 세지 않고 잔잔해 스노클링이나 스쿠버다이빙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지녔다. 구명조끼 와 수경을 착용하고 바다로 뛰어든다. 수영을 하지 못해도 괜찮다. 경험 많은 스텝이 직접 키판을 잡고 바다를 즐길 수 있도록 이곳저곳으로 이끌어준다.

열심히 발을 차고 수영 을 하며 물속 세상을 들여다본다. 화려한 색감의 열대어들, 바다보다 더 짙은 빛깔의 푸른색 물고기가 발밑에서 유유 히 헤엄치고 있다. 스텝이 나누어준 빵조각을 물속으로 던지자 물고기 떼가 순식간에 주변으로 몰려든다. 상상이 현 실이 되는 순간. 스노클링 타임이 끝나면 줄낚시를 나눠준다. 손으로 살살 줄을 잡아당기다 보면 손가락만한 물고기가 찌릿하고 걸려 든다. 대어는 아니지만 나름 소소한 재미가 있다. 낚시를 하다가 점심시간이 되면 섬 안에 있는 수상가옥 레스토랑으 로 이동한다. 대부분 호핑투어 가격에 점심 값이 포함되는데, 필리핀 음식과 해산물 요리, 과일 등이 준비되어 있다. 바다를 배경으로 선선한 바닷바람을 맡으며 여유로운 식사를 즐긴 뒤, 콘티키 선착장으로 돌아간다.

노곤한 힐링 타임, 마사지 숍

필리핀 여행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 중 하나인 마사지. 한국보다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높은 수준의 마사지를 받을 수 있다. 이른 아침 상큼하게 호핑투어를 마친 뒤, 마사지 숍을 찾을 것을 추천한다. 수영으로 지친 근육을 풀어주기에 마사지만큼 좋은 것도 없으니 말이다. 마사지 종류는 아로마 오일 마사지, 핫 스톤 마사지, 일반 경락 마사지 등으로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으며, 사전 예약 시에는 예약 시간에 픽업차량이 숙소 앞에 대기한다. 마사지 숍에 도착하자마자 스텝이 따듯한 차 한 잔을 내어준다. 원하는 마사지 종류를 선택한 후 스텝의 안내에 따라 프라이빗 룸으로 이동, 준비된 가 운과 바지로 환복한 뒤 베드에 엎드리면 마사지가 시작된다. 종류마다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한 시간에서 한 시간 반 정도 시간이 소요된다. 근육에 긴장을 풀어주며 스트레칭까지 도와주니 노곤노곤하게 잠이 절로 오는 시간.

불타는 바다의 아침

오전 5시 30분이면 세부의 바다에 태양이 서서히 떠오르기 시작한다. 수평선 너머에서 구름을 뚫고 올라오 는 태양은 한국에서 보던 것과는 크기부터 다르다. 처음에는 분홍빛으로, 그리고 점점 짙은 주황빛으로 하늘 전체에 번져가며 떠오르는 태양. 마치 바다를 불태 우듯 강렬한 햇빛에 눈이 부신다. 푸른 바다가 온통 붉 은색 천지. 해돋이를 등진 채 바다 위에 유유히 떠 있는 방카 한 대와 미적지근한 바람, 살풋 흐르는 땀방울과 우거진 야자나무가 이곳이 필리핀임을 그리고 세부임 을 알려준다. 자박자박 물결치는 바닷물 소리와 아침이 왔음을 알려주는 닭의 울음소리가 생소한 듯 서로 묘한 화음을 일으킨다. 일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이 있다면 또는 이른 아침의 해변 풍경이 궁금하다면 하루쯤은 일찍 눈을 떠 해변으로 나가보자. 어느 나라에서나 볼 수 있지만 오로지 필리핀에서만 마주할 수 있는 해돋이 풍경이 있다. 독특하고 화려한 아침을 볼 수 있는 이곳, 세부.

플랜테이션 베이 리조트 & 스파

하루쯤은 리조트에서 온종일 머물러 보는 건 어떨까. 세부의 리조트들은 대부분 프라이 빗 비치를 보유하고 있어 리조트 안에서 풀장과 해변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막탄섬 남 쪽 해변가에 자리 잡은 플랜테이션 베이 리조트 앤 스파는 5성급 럭셔리 휴양 리조트로 내부의 자연경관과 객실 인테리어에서 필리핀의 전통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리조 트를 산책하기만 해도 어느 깊은 숲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기분에 힐링이 느껴지는 곳.

플랜테이션 베이는 총 255개의 객실과 인공 해수 라군 4개의 테마별 수영장과 스파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자연경관을 해치지 않기 위해 대부분의 건물은 2층 이하로 설계되어 있다.

관련 기사보기
세계 최고의 맛이 다 모인 방콕
뉴질랜드 여름 바다로 떠나볼까
대자연과 도시를 함께 탐험하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종교와 예술의 앙상블, 바티칸
일상의 낭만,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따뜻한 행복이 가득…가족여행지, 일본 벳푸
알프스의 나라, 오스트리아
자연 여행의 베이스캠프, 캐나다 밴쿠버
도쿄 디즈니랜드, 올해로 35주년
미소 속에 비친 황금빛 영혼 '바간&양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