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제2의 심장 '발', 건강하게 지키는 4가지 방법

02/27/2018 | 08:37:41AM
제2의 심장 '발', 건강하게 지키는 4가지 방법
발은 신체의 2%만을 차지하면서 나머지 98%를 지탱하는 ‘몸의 뿌리’이기도 하다.

또한 심장에서 받은 혈액을 다시 올려 보내는 역할을 하고 있어서 제2의 심장이라고 부른다. 하지만 발은 늘 양말이나 신발에 감춰져 있다 보니 각별히 대하기가 쉽지 않다. 평소에 우리의 무게를 지탱하고 있기 때문에 발이 건강해야 우리 신체가 건강할 수 있다.

건강한 발은 ▲발목과 발가락을 아래로 구부리는 근육의 힘과 위로 젖히는 힘이 같고 ▲발 부위의 관절에 무리가 없으며 ▲서 있을 때 엄지발가락, 새끼발가락, 뒤꿈치에 체중이 고루 분산되고 ▲발가락은 모양이 구부러지는 변형 없이 곧고 ▲굳은살이나 티눈, 무좀의 질환 없이 매끄럽고 ▲따뜻한 분홍색이다. 건강한 발의 조건에서 벗어났다면 지금부터라도 평소 발을 관리해 발목관절 염좌나 무지외반증과 같은 발 질환을 예방해야 한다. 대표적인 발 관리 방법을 알아봤다.

◇족욕

42~44도의 따뜻한 물에 발을 10~15분 담그면 혈액 순환을 촉진해 근육을 풀어주는 효과가 있다. 이때 물은 복사뼈가 충분히 잠길 정도가 적당하다. 발을 씻을 때 조금 더 오래 담가두는 방법만으로도 충분하다. 발을 물에 담그고 있을 때 발목을 부드럽게 움직이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발마사지

발에는 작은 근육들이 몰려있기 때문에 피로를 쉽게 느낀다. 특히 발바닥 아치 밑이나 발가락 사이에 근육이 밀집됐기 때문에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눌러 풀어주면 도움이 된다. 발마사지는 발에서 심장 방향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다. 손으로 직접 해도 좋지만 골프공이나 단단한 페트병을 발바닥에 두고 발을 돌리며 마사지를 하는 것도 방법이다.

◇발 근육 강화 운동

발이 쉽게 피로를 느끼지 않도록 발근육을 강화하기 위한 운동을 해도 좋다. ▲바닥의 타월을 발가락으로 집어 움직이기 ▲발가락을 오므렸다 펴기 ▲계단 끝에 발을 대고 위아래로 움직이기 ▲발가락으로 공깃돌 줍기 등이 발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쉬운 운동들이다.

◇굳은살과 티눈 관리

딱딱한 굳은살과 티눈은 주변의 부드러운 살들을 눌러 발에 통증을 유발한다. 굳은살과 티눈, 사마귀는 위생적으로 잘라 없애는 것이 답이다. 젖은 상태에서 제거하면 감염에 걸릴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완전히 마른 상태에서 제거한다. 알맞은 사이즈의 신발을 신어 굳은살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신발을 신었을 때 길이와 폭 모두 조금씩 여유가 있는 것이 잘 맞는 것이다.

관련 기사보기
배부른데도 먹는 것을 멈추지 못하는 이유
운동 후 근육통 있어야 근육이 만들어질까?
치매 초기증상 vs 건망증, 구분하는 쉬운 방법
땅콩의 콜레스테롤 조절, 비만 억제 효과 '증명'
귀가 간질간질? 범인은 이어폰일 수도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하루종일 커피 달고 사는데도 '만성탈수'
"운동 많이 할수록 만성질환 위험 낮아진다"
"인삼 5년 이상 먹은 노인, 인지 기능 좋아"
무거운 가방에 눌린 아이들, 허리 건강 '적신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