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몸에 생긴 붉은 반점으로 의심할 수 있는 질환 3가지

02/13/2018 | 09:32:24AM
몸에 생긴 붉은 반점으로 의심할 수 있는 질환 3가지
몸에 원인 모를 붉은 반점이 생기면 벌레에 물렸거나 어디에 부딪혔겠지하고 넘어간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붉은 반점이 없어지지 않거나 더 심해지면 단순한 피부 문제가 아닐 수 있다. 실제로 몸에 생긴 붉은 반점은 자반증, 간경화증, 건선과 같은 질병의 증상일 수 있다. 붉은 반점 형태에 따라 달라지는 질환 3가지를 알아본다.

◇발열과 함께 대칭으로 붉은 반점이 생긴다면 ‘HS자반증’

‘자반’은 흔히 ‘멍’이라고 알려진 증상을 부르는 다른 말이다. 보통 멍은 어딘가에 부딪혀 모세혈관이 손상돼 혈액이 밖으로 새면서 생긴다. 하지만 심하게 부딪히지도 않았는데 붉은 반점이 몸에 대칭으로 생긴다면 ‘HS자반증’을 의심해야 한다. 주로 하체에 나타나며 복통과 발열을 동반하기도 한다. 3~10세 소아에게 주로 나타나는 HS자반증은 자가면역성 혈관염이다. 자신의 혈관을 스스로 공격해 상처가 생기면서 그 사이로 피가 나오게 된 것. HS자반증을 방치하면 위·장관 합병증이나 췌장염까지 이를 수 있다. HS자반증이 의심된다면 전문의의 진단을 통해 면역조절 치료를 받아야 한다.

◇소변색이 진해지면서 붉은 반점이 생긴다면 ‘간경화증’

간은 어느 정도 손상되기 전까지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하지만 거미처럼 퍼진 붉은 반점과 함께 소변이 진한 황색 또는 갈색으로 변하고, 구토와 메스꺼움, 식욕부진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면 ‘간경화’를 의심해야 한다. 간경화증은 간질환 중 가장 심한 상태다. 대부분의 간세포가 정상기능을 하지 못하고 간세포가 섬유성 조직으로 변하기 시작한다. 간경화증을 앓는다면 간암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간 기능 검사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릎이나 팔꿈치에 각질과 함께 붉은 반점이 생기면 ‘건선’

건선은 피부 면역세포의 이상으로 발생하는데, 작은 붉은 반점이 생기면서 그 위에 하얀 각질이 덮이는 것이 특징이다. 피부면역세포가 지나치게 활발해지면서 염증을 일으키고 과다하게 각질을 만들어내는 상태다. 붉은 반점과 함께 손발톱 표면에 송곳에 찔린 듯이 1mm가량 움푹 들어간 자국이 생기고 손톱 끝이 하얗게 부서지거나 벌어진다면 건선 초기일 수 있다. 건선이 가벼운 경우 바르는 연고로 치료할 수 있지만 심하면 자외선 치료나 면역억제제를 사용해서 치료한다. 충분한 보습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관련 기사보기
"전동칫솔 잡을 땐 손목 힘 빼세요"…전동칫솔 올바른 사용법
시력 보호·백내장 예방에 도움되는
샐러드에 드레싱, 반드시 곁들여야 하는 이유
더부룩하고 불편한 '속' 편안하게 해주는 지압법
오메가3·루테인…안구건조증 예방에 도움될까?
"제발 좀 나와"…변비 잡는 장(腸) 마사지 방법
똑소리 나는 가습기 사용법 5가지
"함께 먹지 마세요"…약 복용시 피해야 하는 영양제
혈압약·여드름약 복용한다면, 눈 건강 살펴야…'안구건조증' 유발
처방받은 감기약에 든 위장약, 꼭 먹어야할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