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우연히 내린 베른 역, 인생 여행지를 찾았다

01/16/2018 | 08:33:11AM
우연히 내린 베른 역, 인생 여행지를 찾았다
"잘못 든 길이 지도를 만든다"는 문장은 이제 관용구가 되었다.

강연호 시인이 쓴 '비단길2'의 시구다. 기존 관념에서 벗어날 때 새로운 창조가 가능하다는 격언에 주로 인용된다. 우연한 계기를 통해 삶의 궤적이 완전히 달라진다는 의미와도 통한다. 나는 그 문장을 이렇게 고쳐 쓴다. "잠깐 들른 곳이 인생 여행지가 된다"고.

스위스의 수도가 취리히 또는 제네바인 줄 아는 사람이 많다. 둘 다 스위스를 대표하는 국제도시다. 하지만 정작 수도는 따로 있다. 중세시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구시가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베른(Bern)이다. 12세기 말, 도시를 건설한 베르톨트 5세가 사냥에서 가장 처음 잡은 동물의 이름을 도시에 붙이기로 했는데, 마침 곰이 잡혔다. 그 후 오늘날까지 베른은 '곰의 도시'로 불린다.

베른은 유럽 여행의 대표적인 경유지다. 융프라우를 품은 인터라켄이나 리기산이 있는 루체른, 해발 1043m 고원에 있는 산악마을 그린델발트, 마테호른 자락의 체르마트 등 알프스의 자연경관을 즐기려거나 이미 만끽한 여행객들이 오스트리아 빈, 독일 뮌헨, 이탈리아 로마와 베네치아, 프랑스 파리와 남부의 니스, 스위스 제네바, 취리히, 로잔, 바젤 등에서부터, 또는 그 도시들로 드나들기 위해 잠시 거쳐 가는 곳이다.

관련 기사보기
'바우하우스 100주년'… 예술 체험으로 즐기는 독일 여행
'프렌치 스타일' 부티크 호텔… 신세계조선호텔 '레스케이프' 19일 오픈
사막 언덕을 달린다… 다시 가슴이 뛴다
멕시코서 풍광도 즐기고 역사·문화도 경험
수도교 물길 따라…역사는 여전히 흐른다
산티아고 순례길
귀엽고 통통한 괴물의 나라
'발리에서 생긴 일' 5곳 5색 골프 여행
토론토, 그때 그 설렘은 무엇때문이었을까
"전태관은 한국 대중음악 자존심, 여기 과장은 없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