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11/24/2017 | 12:00:00AM
많은 사람들이 두려워 하는 질환인 치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뇌 운동을 통해 뇌세포가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어떤 뇌 운동을 해야지 뇌를 젊게 만들어주고, 뇌 건강에 도움이 될까?

책 '젊은 뇌로 돌아가는 두뇌훈련 30'을 보면, 일상에서 쉽게 할 수 있는 행동들이 뇌를 젊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한다. 지금 당장 해볼 수 있는 뇌를 젊게 만드는 방법 5가지를 소개한다.

◇손 끝 감각을 이용해 주머니 속 동전을 맞춰보자

우리는 어떤 사물을 인식할 때 주로 눈으로 한다. 하지만 뇌 건강을 위해서는 잠자고 있는 촉각을 깨워 물체를 인식해보자. 일단 주머니 속에 10원짜리와 100원짜리 동전을 각각 5개씩 넣고, 그것이 얼마짜리 동전인지 만진다. 그런 후 이 동전이 얼마 짜리인지를 맞추면 된다. 그런데 천천히 만지작거리면 쉽게 구분할 수 있으니 빨리 만져서 알아맞히는 게 좋다. 손가락의 미묘한 감각을 더듬어가는 일은 신경세포가 모여있는 대뇌 피질을 자극해서 뇌를 건강하게 만들어준다.

◇평소 듣지 않는 음악을 들어라

본인이 좋아하는 음악이 클래식이라면, 가끔식 락을 들어보자. 늘 익숙한 음악만 듣고, 그 음악이 나올 때만 귀가 솔깃해진다면 이미 뇌속에 그 음악을 받아들이는 프로그램이 만들어졌다는 뜻이다. 이런 반응은 뇌 자극에 그다지 도움이 되지 못한다. 낯선 장르의 음악을 들어라. 낯선 음악은 좌뇌와 우뇌 모두에 효과적인 자극제이다.

◇오른손잡이라면 왼손으로 차(茶)를 마셔보자

하루 한번은 마시게 되는 차 혹은 커피 등 음료수. 만약 오른손잡이라면 왼손으로 컵을 쥐고 마셔보자. 음료수를 쥔 손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뇌를 충분히 자극할 수 있다. 자주 쓰지 않는 손을 의식적으로 자주 사용하려고 노력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코 막고 커피 마시기

보통 커피를 마실 때, 향기와 색을 음미하면서 마신다. 그런데 뇌를 젊게 하고 싶다면, 코를 막고 커피를 마셔보자. 평소대로라면 커피 향이 코 점막이나 후각을 통해 뇌에 인식되지만, 향이 없기 때문에 뇌는 혀의 미각만으로 커피 맛을 느낀다. 뇌는 혼란스러워하며 분석 작업에 필사적으로 매달리게 된다. 이런 혼란함이 뇌에는 큰 자극이 된다.

◇모르는 곳에서 산책하기

모르는 장소를 산책하는 것만으로도 뇌는 충분히 자극된다. 가보지 않은 거리 곳곳을 걸어보자. 뇌를 단련하여 창의력을 높여준다. 더불어 빠른 걸음으로 20분만 걸으면 뇌 혈류량도 증가해 뇌 자극이 더욱 강해지고, 운동효과까지 덤으로 얻을 수 있다.

관련 기사보기
다이어트의 적 '요요' 오지 않게 하는 방법
마늘 소비량 ‘세계 1위’
배부른데도 먹는 것을 멈추지 못하는 이유
운동 후 근육통 있어야 근육이 만들어질까?
치매 초기증상 vs 건망증, 구분하는 쉬운 방법
땅콩의 콜레스테롤 조절, 비만 억제 효과 '증명'
귀가 간질간질? 범인은 이어폰일 수도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하루종일 커피 달고 사는데도 '만성탈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