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위(胃) 편안하게 하는 생활습관

11/10/2017 | 08:32:31AM
위(胃) 편안하게 하는 생활습관
위염이나 담석증 등 소화기관과 관련한 질병이 없는데도 만성적으로 소화불량을 겪는 사람들이 있다. 이를 기능성 소화장애라고 하는데, 전체 소화불량 환자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흔하다. 질병이 없는데도 소화 기능이 좋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기능성 소화장애의 주된 원인을 스트레스로 꼽고 있다. 우리 몸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감정을 담당하는 변연계와 신경 조절을 담당하는 연수가 자극을 받아, 교감신경이 활성화된다.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면 몸은 긴장 상태에 돌입하는데, 이땐 위장의 연동운동 기능이 떨어지고, 침·위산·소화효소의 분비가 줄어든다. 따라서 음식을 먹어도 위장이 이를 제대로 분해·흡수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로 인해 속이 더부룩하거나 복부 팽만감·구역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실제 기능성 소화장애는 감정의 영향을 많이 받아 '신경성 소화장애' 나 '과민성 소화장애'라 불리기도 한다.

기능성 소화장애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원인이 되는 스트레스를 제거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다. 그러나 실제 생활에서 이를 실천하기는 쉽지 않으므로, 평소 소화에 도움이 되는 식습관을 갖는 게 좋다. 지나치게 뜨겁고 매운 음식을 피해야 한다. 자극적인 음식은 식도 점막에 상처를 내고 속 쓰림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소화에 도움이 된다. 위에서 분비되는 가스트린이라는 소화액의 원료는 물이므로, 몸속 수분이 충분해야 소화액도 원활하게 분비될 수 있다. 또 규칙적인 시간에 음식을 천천히 먹어야 한다. 소장의 첫 부분인 십이지장은 위에서 내려온 음식의 산성을 중화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불규칙하고 빠른 식사로 인해 위산 등이 갑자기 많이 분비되면, 십이지장의 중화 기능이 떨어져 점막이 손상되고 소화불량이 생긴다. 흡연·음주도 소화 기관에 염증을 일으켜 소화를 방해하므로, 금물이다.

한편 매실을 차로 끓여 먹거나 매실청을 만들어 먹으면 소화 기능을 좋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매실은 위산 과다와 위산 부족에 모두 효과가 있고, 매실 속 피크린산 성분은 항균작용이 있어 식중독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스트레스로 인한 기능성 소화장애가 심하다면, 스트레스나 예민한 신경을 가라앉히기 위해 신경안정제 등 약물을 먹을 수 있다.

관련 기사보기
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고혈압 예방하려면 '이것' 길러야
지진 발생 후 한 달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커 주의 필요
누웠을 때 아프면 '석회화건염', 저릿한 통증 땐 '목디스크' 의심
속 타는 역류성 식도염, 약만큼 중요한 '생활습관'
입동(立冬), 겨울 시작… 추위에 체온 높이는 방법
아스피린·와파린 함께 먹으면 毒
육각수 도민호 위암 투병 중 사망… 위암 생존율 높이려면?
혈당 수치 널뛰는 이유 ‘잘못된 측정법’ 때문일 수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