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가을로 물든 강원도의 산과 바다 장관

10/31/2017 | 07:54:23AM
가을로 물든 강원도의 산과 바다 장관
강원도의 산과 바다가 오색 빛깔의 가을로 물들어 '만산홍엽'·'만해홍엽'의 장관을 이뤘다.

31일 강원지방기상청 국립공원 단풍 실황정보에 따르면 설악산·치악산·태백산 등 국립공원 3곳은 온 산이 단풍으로 물들어 가을의 아름다움에 취할 정도다. 아흔 아홉 고갯길마다 형형색색의 단풍으로 옷을 갈아입은 대관령의 옛길도 설악산 천불동의 화려함 못지 않다.

오대산은 단풍이 끝나 아쉬움을 더하지만 천년 숲길 선재길을 걸으며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느끼는 것도 가을 산의 또 다른 매력이다. 단풍 절정기가 지나 단풍 관광의 끝을 향하고 있지만 여전히 강원도의 산은 아름답다.

두산백과에 따르면 단풍은 잎 속의 엽록소가 분해되고 새로 안토사이안이 생성되기 때문에 나타난다. 식물마다 단풍 빛깔이 다른 것은 홍색소와 공존하는 엽록소나 노란색, 갈색의 색소 성분이 양적으로 다르기 때문이다.

동해안 바닷속에서도 단풍의 오색 빛깔이 나타나 장관이다. 고성군 토성면 청간정 앞바다 수심 37.6m 암반에 서식하는 산호류, 해조류 등 수생 생물에 인공 빛을 비췄더니 마치 설악산 천불동 계곡의 단풍을 보는 듯 했다.

해조류는 바다의 깊이와 색깔에 따라 녹조류, 갈조류, 홍조류로 나뉜다. 빛깔이 마치 단풍이 물드는 것처럼 보이지만 육지의 단풍나무처럼 엽록소가 분해되고 안토사이안이 생성되는 것은 아니다.

관련 기사보기
인천국제공항, 세계 조종사들이 뽑은 '최고 공항 1위'
낭만과 로망… 그리스 섬에 빠지다
관광공사, 평창올림픽 계기 동계 스포츠 관광 확대
가을빛 속으로 느릿느릿 홀로 떠나다,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가봤어?…숙박·안전 '그레잇~' 韓관광객 북적
로미오와 줄리엣의 배경… 이탈리아 베로나
이 세상에서 인간이 차지하는 영역이 얼마나 작은지를 보여주는…
사막과 바다, 유대교와 이슬람… 극과 극이 함께하다
양다리 통구이 '란'… 인도식 밥 '비리야니'
미국 샌프란시스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