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육각수 도민호 위암 투병 중 사망… 위암 생존율 높이려면?

10/31/2017 | 07:50:32AM
육각수 도민호 위암 투병 중 사망… 위암 생존율 높이려면?
가수 육각수의 원년 멤버 도민호(도종운)가 오랜 위암·간경화 투병 끝에 향년 46세로 사망했다.

그는 2015년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5년 전에 위암 2기 판정을 받고 위를 거의 절단했다. 위가 없어서 못 먹어 30kg이 빠졌다"고 전해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그가 앓았던 위암은 국내 발생률 2위 사망률 3위를 차지하는 암이다. 위암은 식습관의 영향을 크게 받는데, 맵고 짠 음식을 즐기는 한국인이 특히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암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위암 중 가장 일반적인 유형인 '장형 위암'은 대부분(60%)이 위염에서 시작한다. 위염은 위 점막이 손상돼 생기는데,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이나 술을 자주 먹는 사람이 걸리기 쉽다. 손상된 위 점막이 악화하면 만성 위염을 거쳐 장상피화생 위염으로 진행된다. 이때는 위점막이 장세포처럼 변해 소화효소를 분비하지 못하고 10%는 위암으로 발전한다. 이외에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이나 흡연·가족력도 위암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

위암은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초기에 발견할수록 완치율이 높다. 전이가 되지 않은 1기에 발견하면 개복 없이 내시경만으로 암을 뗄 수 있으며 생존율이 95%에 달한다. 그러나 위암은 메스꺼움·소화불량·속 쓰림 외에 특별한 자각 증상이 없어 알아차리기 쉽지 않다. 따라서 위암을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하려면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게 최선이다.

40세 이후부터는 2년에 한 번씩, 가족 중 위암환자가 있다면 1년마다 받는 게 안전하다. 만성 위염이 있는 사람도 꾸준히 병원을 찾아 위암으로 발전하지 않았는지 확인해야 한다. 평소 탄 음식·맵고 짠 음식을 피하고 흡연자라면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

관련 기사보기
"인삼 5년 이상 먹은 노인, 인지 기능 좋아"
무거운 가방에 눌린 아이들, 허리 건강 '적신호'
하루 2시간 이상, 밤 12시 이후 게임은 '금물'
사소한 불편 쌓여야 '자율신경' 기능 단련
"날씨는 여름인데…손발이 차고 저려요"
6월의 슈퍼곡물 ‘보리’
여름철 골칫거리 ‘발 냄새’…어떻게 없앨까
대장암, 초기에 잡아내는 2가지 방법
주말 나들이 때 '햇빛 화상' 피하려면?
후덥지근할 때 수박·가지 먹으면 좋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