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잘못된 자세가 불러온 체형문제가 ‘비만’ 을 만든다?

10/20/2017 | 09:32:25AM
잘못된 자세가 불러온 체형문제가 ‘비만’ 을 만든다?
회사원 A씨(38세, 여)는 규칙적인 식습관과 활동을 함에도 불구하고 체중이 지속적으로 늘어나 수차례의 다이어트를 시도했지만 그 효과는 반복될수록 떨어졌다.

목과 허리, 무릎 통증까지 있어 운동하기도 쉽지 않아 병원을 찾았다. 진단결과 직장인 특성상 하루 대부분을 8시간 이상 컴퓨터 앞에 앉아 있으며 발생한 거북 목, 굽은 등, 휜 다리 등 복합적인 체형문제가 있었다.

체중감량을 위해서는 식이요법과 더불어 달리기와 같은 유산소 운동을 해야 한다고 정석처럼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 체중증가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 중 비만이 아닌데도 목, 허리, 무릎통증을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는 앞선 사례와 같이 잘못된 자세 때문에 나타난 문제라고 볼 수 있다.

현대인은 하루 대부분을 책상에 앉아서 책을 보거나 컴퓨터로 업무를 하면서 등과 목이 구부정해지는 등 잘못된 자세 때문에 비만을 초래하고 있어 체형교정을 무엇보다 중요하게 다뤄져야 한다. 구부정한 자세는 복식 호흡을 방해해 유산소 대사 능력을 떨어뜨리고 호흡 시 목과 어깨 긴장도를 높여 피로와 통증을 유발한다. 또한 척추가 휘면서 척추에서 나오는 자율신경의 기능에 장애가 생겨 소화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비만체형클리닉 김고운 교수는 “식사량을 줄이고 운동을 해도 체중이 감량되지 않거나, 비만과 통증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잘못된 자세 습관에서 비롯된 체형문제가 원인”며 “비만치료에 앞서 체형문제를 꼭 해결해야 통증감소와 효과적인 체중감량을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만약 바지나 치마가 한쪽으로 잘 돌아가거나 바지가 한쪽만 닳고 구두 굽의 한쪽이 많이 닳아 있다면 체형문제를 의심해야 한다. 또 휜다리가 있거나 걸을 때 뒤에서 보면 골반이나 엉덩이가 한쪽으로 치우쳐 보이는 것도 체형문제다. 등이 잘 결리고 무거워지거나 어깨 높낮이의 좌우차이가 많이 난다면 체형문제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관련 기사보기
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고혈압 예방하려면 '이것' 길러야
지진 발생 후 한 달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커 주의 필요
누웠을 때 아프면 '석회화건염', 저릿한 통증 땐 '목디스크' 의심
속 타는 역류성 식도염, 약만큼 중요한 '생활습관'
위(胃) 편안하게 하는 생활습관
입동(立冬), 겨울 시작… 추위에 체온 높이는 방법
아스피린·와파린 함께 먹으면 毒
육각수 도민호 위암 투병 중 사망… 위암 생존율 높이려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