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양다리 통구이 '란'… 인도식 밥 '비리야니'

10/17/2017 | 01:01:20PM
양다리 통구이 '란'… 인도식 밥 '비리야니'
'커리의 나라'서 뭘 더 먹어볼까

인도의 주식은 커리(curry)다. 인도 향신료인 마살라(masala)를 넣어 만든 요리를 총칭한다. 정해진 레시피가 따로 없고, 마살라를 어떻게 배합하느냐에 따라 천차만별의 커리가 탄생한다. 그러나 인도 음식에 커리만 있는 건 아니다. 인도 레스토랑에서 먹어보면 좋은 음식을 소개한다.

란(raan) 카슈미르식 양다리 통구이. 진흙오븐 구이를 일컫는 '탄두리' 중 가장 비싼 음식이다. 가람마살라, 카다멈, 마늘, 생강, 커민 등 향신료를 넣은 요거트에 양다리를 하루쯤 재운 뒤 화덕에서 구워낸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며, 매운맛이 감돌아 한국인 입맛에도 잘 맞는다.

사모사(samosa) 페이스트리(pastry) 반죽에 감자·완두콩·다진 고기 등을 버무린 속 재료를 넣어 기름에 튀긴 요리. 한입에 쏙 들어가는 세모꼴 모양이다. 분식집에서 파는 튀김만두와 비슷한 맛이지만, 속 재료에 수분이 없어 뻑뻑한 식감이 특징. 인도에서는 '파티 음식'이다.

비리야니(biryani) 인도식 쌀 요리. 향신료에 재운 고기와 생선을 볶아 반쯤 익힌 쌀과 함께 쪄낸다. 재료와 양념에서 나오는 수분을 이용해 장시간 쪄내는 덤 푸크트(dum pukht)라는 조리법으로 만든다. 향신료와 주재료의 선택에 따라 다채롭게 변형된다.

도사(dosa) 검은 렌틸콩과 발효 쌀을 갈아 반죽으로 만든 뒤 크레페처럼 넓고 얇게 부쳐낸 인도식 빵. 겉에 버터를 살짝 바르면 고소한 토스트 맛이 난다.

차이(chai) 인도식 차. 주전자나 손 냄비에 홍차와 우유, 시나몬·카르다몸·클로브 같은 향신료를 한데 넣고 푹 끓여낸다. 카페라테 같은 색깔에 향은 자극적이지만 맛은 달콤하다. 인도에선 이 음료수로 여름철엔 탈수를 예방하고, 겨울철엔 뼈마디를 푼다.

관련 기사보기
인천국제공항, 세계 조종사들이 뽑은 '최고 공항 1위'
낭만과 로망… 그리스 섬에 빠지다
관광공사, 평창올림픽 계기 동계 스포츠 관광 확대
가을빛 속으로 느릿느릿 홀로 떠나다,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가봤어?…숙박·안전 '그레잇~' 韓관광객 북적
로미오와 줄리엣의 배경… 이탈리아 베로나
가을로 물든 강원도의 산과 바다 장관
이 세상에서 인간이 차지하는 영역이 얼마나 작은지를 보여주는…
사막과 바다, 유대교와 이슬람… 극과 극이 함께하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