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부모님 '심장·혈관 질환' 의심 신호 6가지

10/03/2017 | 08:10:28AM
부모님 '심장·혈관 질환' 의심 신호 6가지
추석을 맞아 오랜만에 부모님을 찾아뵌다면 심장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닌지 확인해보는 게 좋다. 심근경색(심장혈관이 막히는 것) 등 다양한 심장 질환은 갑작스러운 사망을 부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고 검사받는 것이 중요하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이승환 교수의 도움말로 심혈관질환 의심 증상 6가지를 알아봤다.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차고 기력이 없다

협심증과 심근경색 같은 허혈성 심장질환은 쥐어짜는 듯한 뻐근한 흉통이 전형적인 증상이다. 하지만 심근경색이 발생해도 흉통이 나타나지 않는 사람도 있다. 노인이나 오랫동안 당뇨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서 흉통이 발생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노인들은 기력이 없고, 식욕이 떨어지고, 소화가 잘 안되고, 갑자기 숨이 차다고 하면서 쓰러지는 경우가 있다. 노인은 당연히 이러한 증상을 보인다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지 않고 부모님의 증상 호소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감기 증상은 없는데 기침이 오래도록 지속된다

고열, 인후통, 콧물, 전신쇠약 등 감기의 증상은 없으면서 기침만 지속된다면 심장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보통 기침이 오래 지속되는 경우 감기나, 천식, 기관지염, 폐렴, 위식도역류장애 등을 원인으로 꼽는다. 그러나 심부전 같은 심장질환의 경우 마른기침과 천명(쌕쌕 거리는 소리)를 동반할 수 있다. 심부전증에서 발생하는 기침은 대체로 마른기침이며, 잠자는 중 갑자기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고, 자세를 바꾸면 기침이 다소 완화되기도 한다. 이러한 경우 흉부 X선 검사와 심장초음파 검사를 통해 정밀 진단을 받아야 한다.

◇​변기에 앉았다 일어서면 어지러워 벽을 붙잡고 서 있는다

어지럼증의 원인 중 가장 흔한 원인은 귀의 전정기관 문제다. 그러나 심장질환의 경우에도 어지럼증이 흔히 나타나는데 기립성 저혈압이나 부정맥 등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 장시간 서 있을 때, 혹은 화장실에서 소변이나 대변을 보다가 갑자기 속이 메스껍거나 어지럽고 온몸에 힘이 빠지면서 쓰러지는 경우가 기립성 저혈압의 대표적인 예다. 기립성 저혈압이 발생한 경우에는 옆으로 누워서 안정을 취하면 대부분 증상이 회복된다. 저혈압을 일으킬 수 있는 이뇨제, 혈관확장제 등의 약물 복용을 금해야 한다. 부정맥이란 맥박이 너무 빠르게 뛰거나 느리게, 불규칙하게 뛰면서 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는데, 이 경우에는 증상이 자주 재발되기 때문에 특히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턱과 잇몸이 아파서 치과에 갔는데 이상이 없다고 한다

턱과 잇몸이 아프다고 하면 가장 먼저 치과를 찾는다. 이때 치과에서는 X선 검사를 하고 치주염이 있다면 치료를 한다. 그러나 이상 소견이 없거나 치과 치료를 받았는데도 증상이 지속된다면 허혈성 심장질환(협심증 또는 심근경색)을 의심할 수 있다. 허혈성 심장질환의 전형적증상인 흉통은 “방사통”이 특징이다. 허혈성 심장질환에서의 방사통은 왼쪽어깨 및 겨드랑이 부분으로 이어지는 것이 통상적인데, 가끔 턱이나 목 혹은 등으로 퍼지는 경우도 있다. 가슴이 아닌 다른 부위의 통증이 발생하더라도 증상을 간과하지 말고 의사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입맛이 없어 잘 먹지 못하는데 체중이 늘었다

발이나 발목 등 하지의 부종이 있거나, 몸이 붓고 체중이 급격히 증가한 경우 심부전을 의심해볼 수 있다. 심부전이란 심장이 몸에 필요한 만큼의 혈액을 내보내지 못하는 것으로 심부전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다. 대표적 원인으로는 허혈성 심장질환, 고혈압, 부정맥, 심장판막질환, 선천성 심질환, 심근증, 바이러스 감염과 당뇨병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심부전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지만 급격한 체중증가, 피로감, 목의 혈관들이 불거져 나오는 경정맥 팽창, 누웠을 때 심해지는 호흡곤란, 식욕부진 등을 유발한다.

◇​다리가 찌릿찌릿하면서 통증이 심한데 디스크는 아니다

심장이나 뇌뿐만 아니라, 팔, 다리, 목의 혈관에서도 동맥경화로 인해 혈관이 막힐 수 있다. 막힌 혈관으로 인해 근육에 충분한 혈액이 공급되지 않아, 걷거나 운동할 때 특히 다리의 통증을 호소하게 된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은 걸을 때 다리 통증이 있거나 쉬는 상태에서도 다리 통증이 있는 경우에는 말초혈관질환이 있는지 검사가 필요하다. 비슷한 증상의 허리디스크, 손목터널증후군, 당뇨병 등의 질환과 구분이 필요한데, 특히 말초혈관질환은 자가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손목, 무릎 뒤, 발등, 발 안쪽 복숭아뼈 아래의 맥박을 측정하는 것이다. 맥박이 잘 뛰고 있다면 문제가 없지만 맥박이 약하거나 박동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보다 정밀한 검사가 필요하다.

관련 기사보기
고혈압의 주범
'손목 시큰' 손목터널증후군… '허리 욱신' 디스크 의심
조진호 감독, 급성 심장마비로 사망… 전조증상 없었나?
붉은 고기 많이 먹다간…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배 아픈데 화장실 못간다면… '장폐색증' 의심해야
소화불량일 땐
무심코 버린 과일 껍질에 영양소 듬뿍, 놓치지 않으려면?
심장 기능 떨어진 심부전… 흉통보단 '이것' 나타나면 의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