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09/29/2017 | 09:21:18AM
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현대인들은 업무·학업·인간관계 등 많은 면에서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러나 스트레스를 비롯한 짜증·분노 등의 감정을 표출하지 않고 참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오히려 건강에 독(毒)이 될 수 있다.

실제로 한국인이 잘 걸리는 화병(火病)은 스트레스로 인해 생기는 분노증후군으로, 1995년 미국정신학회에 정식으로 소개됐다. 화병을 예방하기 위해 감정을 다스리는 방법을 알아본다.

전문가들 사이에서 화병은 '참는 게 미덕'이라는 유교적 문화로 인한 사회 분위기 때문에 감정을 잘 표출하지 않는 게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된다. 우울증·분노조절장애 등 정신질환과 헷갈릴 수 있지만, 화병은 이와 달리 신체적인 증상이 나타나는 게 특징이다.

목과 가슴이 조여오는 느낌이 들어 답답함을 호소하고 얼굴에 열이 오르는 경우가 많다. 소화 장애나 식욕부진 등을 겪기도 하고, 심하면 만성적인 분노장애를 겪기도 한다. 이 경우 고혈압·뇌졸중 등 심혈관계 질환으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화가 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무조건 참기보다는 적절히 표현하는 게 좋다. 표현이 서툴다면 슬픈 영화 등을 보고 눈물을 흘리는 것도 감정표현에 도움이 돼 스트레스를줄여준다. 감정을 글로 쓰는 '감정 일기'를 쓰는 것도 효과적이다. 문자는 감정을 객관적으로 표현할 수 있어 자신의 감정을 직면하고 스트레스를 줄여줄 수 있다.

산책이나 운동 등도 화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신체활동을 할 때 뇌에서 분비되는 '엔돌핀'호르몬은 스트레스를 완화해 안정감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관련 기사보기
소화력 약한 중·노년층이 먹으면 좋은
커피 마셨다면, 2시간 지나서 영양제 먹어야 흡수 잘 돼
"라면 먹은 것도 아닌데"… 자꾸 부을 때 의심할 질환 '5가지'
겨울에 탈수증? 피부로 나가는 수분 못 채운 탓
긁으면 더 가려운 이유
탁해진 피를 맑게 해주는 식품…오징어, 감귤, 그리고
두통·소화불량·설사, 약 없이도 증상 완화하는 지압법
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고혈압 예방하려면 '이것' 길러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