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배 아픈데 화장실 못간다면… '장폐색증' 의심해야

09/22/2017 | 09:00:30AM
배 아픈데 화장실 못간다면… '장폐색증' 의심해야
갑자기 극심한 복통이 느껴지나 대변을 보지 못한다면 장폐색증을 의심해야 한다.

장폐색증은 장이 부분적으로 혹은 완전히 막혀 장 내용물이 이동하지 못하는 질환이다. 방치하면 장에 구멍이 뚫리는 장천공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장폐색증은 말 그대로 장이 막힌 상태이다. 장의 운동기능이 마비되거나 이물질에 의해 막히면 발생한다. 수술 후 장끼리 들러붙는 유착이 생기는 것도 원인이다. 종양이나 장결핵·염증성 장질환이 있어도 장폐색증이 생길 수 있다.

장이 막히면 음식물·소화액·대변 등이 내려가지 못하고 고여있다가 복통을 유발한다. 극심한 복통과 함께 배가 빵빵해지고 구토·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장의 내용물은 통과하지 못하고 소량의 물만 이동해 대변을 보지 못하는 게 특징이다.

또 수분과 전해질 흡수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아 혈액의 양이 줄어든다. 이로 인해 저혈압이나 탈수로 인한 쇼크에 빠질 위험도 있다. 심한 경우 장 천공이 발생하기도 한다.

장이 심하게 막힌 게 아니라면, 천천히 걷기 등 가벼운 운동과 함께 장운동을 촉진하는 약물을 써 치료한다. 그래도 낫지 않을 땐 막힌 장 부위를 뚫는 수술을 한다. 종양 등 장질환이 원인이라면 이를 치료하는 게 우선이다.

관련 기사보기
고혈압의 주범
'손목 시큰' 손목터널증후군… '허리 욱신' 디스크 의심
조진호 감독, 급성 심장마비로 사망… 전조증상 없었나?
붉은 고기 많이 먹다간…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부모님 '심장·혈관 질환' 의심 신호 6가지
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소화불량일 땐
무심코 버린 과일 껍질에 영양소 듬뿍, 놓치지 않으려면?
심장 기능 떨어진 심부전… 흉통보단 '이것' 나타나면 의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