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소화불량일 땐

09/19/2017 | 12:00:00AM
소화불량일 땐
밥을 급하게 먹거나 소화가 잘 되지 않는 음식을 먹으면 복부 팽만감, 트림, 구역감 등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이 심하지 않을 때는 몸에 있는 혈자리를 지압하는 것만으로도 증상이 완화된다. 소화불량에 좋은 5가지 혈 자리를 알아본다.

합곡혈은 대부분이 알고 있는 가장 유명한 혈 자리다. 합곡혈은 엄지와 검지 사이의 움푹 팬 곳에 위치한다. 합곡혈을 지압하면 급체에 효과가 좋다.

내관혈은 손을 뒤로 꺾으면 나타나는 손목의 가느다란 뼈 두 개 사이에 있는 혈이다. 소화불량으로 인한 구역감으로 신물이 올라올 때 내관혈을 자극하면 증상을 진정시킬 수 있다. 내관혈 자극은 멀미에도 효과가 있어 멀미가 심한 사람은 차 타기 전후로 내관혈을 지압하면 좋다.

곡지혈은 팔을 구부렸을 때 엄지손가락에서 가로로 쓸어 올리면 위팔과 아래팔의 뼈가 만나는 지점의 움푹 팬 곳에 위치한다. 곡지혈은 대장의 움직임과 관련된 혈 자리로 변비 해소에 좋다. 또한, 곡지혈 지압은 소화를 촉진 시켜 트림이 나오게 돕는다.

족삼리혈은 무릎 바깥쪽 아래의 움푹 들어간 부분이다. 합곡혈 지압이 급체에 좋다면 족삼리혈 지압은 근본적으로 위장의 기능을 증진한다. 족삼리혈을 지압하면 소화불량뿐만 아니라 여성의 생리통과 생리불순에도 좋다.

태충혈은 엄지발가락과 둘째발가락 사이 움푹 들어간 부분이다. 태충혈 지압은 소화불량으로 인한 잦은 설사에 효과가 좋다.

관련 기사보기
"당뇨병 진단 받은 후 27%만 금연한다"
일상 움직임 2주간 제한 했더니, 심장·폐 기능 감소
"하루 음식 섭취량 15% 줄이면, 세포 수명 길어진다"
감기 안 낫고, 소변 색깔 짙어지면… A형간염 의심
혈압 낮을수록 자살 위험 높다
제2의 심장 '발', 건강하게 지키는 4가지 방법
"전동칫솔 잡을 땐 손목 힘 빼세요"…전동칫솔 올바른 사용법
시력 보호·백내장 예방에 도움되는
샐러드에 드레싱, 반드시 곁들여야 하는 이유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