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무심코 버린 과일 껍질에 영양소 듬뿍, 놓치지 않으려면?

09/15/2017 | 09:32:02AM
무심코 버린 과일 껍질에 영양소 듬뿍, 놓치지 않으려면?
식감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과일·채소의 껍질을 버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그러나 때로는 알맹이보다 껍질에 영양소가 더 많이 든 경우가 있다. 껍질을 버리지 말고 챙겨야 하는 식품을 알아본다.

◇사과 사과는 껍질에 영양소가 풍부한 대표적인 과일이다. 100g당 49kcal로 열량이 낮고 섬유소가 풍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제격이다. 특히 사과 속 플라보노이드는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의 한 종류로 몸의 활성산소를 없애 항암·노화 방지에 뛰어난 효과가 있다. 또 폐경기 여성의 골밀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플라보노이드는 사과 과육보다 껍질에 더 많이 들어있다. 껍질의 붉은 색을 내는 안토시아닌 성분도 항산화 효과를 내며 우르솔산은 혈당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흐르는 물이나 마른 헝겊으로 깨끗이 닦아 껍질에 남아있는 농약을 제거하고 먹어야 한다.

◇토마토 간혹 토마토의 껍질을 까서 먹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좋지 않다. 토마토 껍질에도 항산화 물질인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또 토마토의 리코펜 성분은 자연 상태에 존재하는 항산화 물질 중 효과가 가장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크기가 작은 방울토마토일수록 리코펜 함량이 많다. 같은 무게라도 일반 토마토보다 방울토마토를 먹을 때 섭취하는 껍질 양이 늘어, 항산화물질을 더 많이 먹을 수 있다.

◇양파 양파도 버릴 게 없는 채소이다. 양파 껍질에는 퀘르세틴이라는 성분이 풍부한데, 이는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고 혈압을 조절하는 기능이 뛰어나다. 양파도 마찬가지로 플라보노이드가 풍부한데, 알맹이보다 껍질에 30~40배 이상 많이 들어있다. 양파 껍질은 국물이나 차로 우려먹을 수 있다. 껍질을 씻어 말린 뒤 갈아 조미료 대신 사용해도 좋다.

관련 기사보기
고혈압의 주범
'손목 시큰' 손목터널증후군… '허리 욱신' 디스크 의심
조진호 감독, 급성 심장마비로 사망… 전조증상 없었나?
붉은 고기 많이 먹다간…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부모님 '심장·혈관 질환' 의심 신호 6가지
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배 아픈데 화장실 못간다면… '장폐색증' 의심해야
소화불량일 땐
심장 기능 떨어진 심부전… 흉통보단 '이것' 나타나면 의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