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광활한 대지·에메랄드 물결 품은 '지구의 눈'

09/12/2017 | 10:37:27AM
광활한 대지·에메랄드 물결 품은 '지구의 눈'
나는 먼지처럼 작아지고 나를 둘러싼 세계는 끝없이 광활해지는 곳, 바이칼(Baikal). 그 이름의 위압감 탓에 멀게 느껴지지만 막상 서울에서 네 시간이면 러시아 이르쿠츠크에 닿을 수 있다.

거기서 버스를 타고 다섯 시간, 포장도로와 흙길, 물길을 차례로 달려 알혼섬에 발을 딛는 순간, 삶은 바이칼 여행 이전과 이후로 나뉘며, 세상엔 바이칼에 가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두 부류밖에 없게 된다.

후지르 마을에서 제일 규모가 크고 체계적으로 운영되는 숙소 '니키타 하우스'에 짐을 풀었다. 러시아산 '발티카' 캔맥주를 마시며 호수로 향하는 산책로를 걸었다. 곧 눈앞에 나타난 장관에 다리가 풀려 주저앉을 뻔했다.

대자연에 압도된 것이다. 인류가 20년 동안 마셔도 그 물이 마르지 않는다는, 3000만년을 얼고 녹은 바다 같은 호수를 보며 가슴이 터질 것 같았다. 나를 어떻게 주체할 수 없어 언덕을 달려가다 넘어졌다. 안 아팠다. 아찔한 벼랑을 뛰놀다 내게로 와 얼굴을 핥아대는 개들마저 반가웠다. 무릎 꿇고 엎드려 바이칼 호수 물을 마셨다. 온몸의 혈관이 깨끗해졌다.

알혼섬 일대는 샤머니즘의 발원지로 알려져 있다. 어딜 가든 서낭당, 솟대, 장승 등 우리 민속신앙과 비슷한 상징물을 볼 수 있다. 지구상에서 가장 지기(地氣)가 센 땅이라 한다. 아아, 바이칼! 5월에도 얼음이 다 녹지 않는 '천지의 어머니' 위로 신성한 불칸(Bulkhan) 바위가 알혼섬의 하늘을 떠받치고 있다.

보기에는 그냥 바위산이지만, 실은 전체가 철광석으로 이루어져 우주를 끌어당기는 강력한 자석. 두 명의 부리야트족(族)이 손 모아 기도하며 바위를 오르고 있었다. 나도 바위에 올랐다. 왠지 '광야에서'를 꼭 불러야 할 것 같아서 노래를 불렀다.

관련 기사보기
인천국제공항, 세계 조종사들이 뽑은 '최고 공항 1위'
낭만과 로망… 그리스 섬에 빠지다
관광공사, 평창올림픽 계기 동계 스포츠 관광 확대
가을빛 속으로 느릿느릿 홀로 떠나다,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 가봤어?…숙박·안전 '그레잇~' 韓관광객 북적
로미오와 줄리엣의 배경… 이탈리아 베로나
가을로 물든 강원도의 산과 바다 장관
이 세상에서 인간이 차지하는 영역이 얼마나 작은지를 보여주는…
사막과 바다, 유대교와 이슬람… 극과 극이 함께하다
양다리 통구이 '란'… 인도식 밥 '비리야니'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