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광활한 대지·에메랄드 물결 품은 '지구의 눈'

09/12/2017 | 10:37:27AM
광활한 대지·에메랄드 물결 품은 '지구의 눈'
나는 먼지처럼 작아지고 나를 둘러싼 세계는 끝없이 광활해지는 곳, 바이칼(Baikal). 그 이름의 위압감 탓에 멀게 느껴지지만 막상 서울에서 네 시간이면 러시아 이르쿠츠크에 닿을 수 있다.

거기서 버스를 타고 다섯 시간, 포장도로와 흙길, 물길을 차례로 달려 알혼섬에 발을 딛는 순간, 삶은 바이칼 여행 이전과 이후로 나뉘며, 세상엔 바이칼에 가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두 부류밖에 없게 된다.

후지르 마을에서 제일 규모가 크고 체계적으로 운영되는 숙소 '니키타 하우스'에 짐을 풀었다. 러시아산 '발티카' 캔맥주를 마시며 호수로 향하는 산책로를 걸었다. 곧 눈앞에 나타난 장관에 다리가 풀려 주저앉을 뻔했다.

대자연에 압도된 것이다. 인류가 20년 동안 마셔도 그 물이 마르지 않는다는, 3000만년을 얼고 녹은 바다 같은 호수를 보며 가슴이 터질 것 같았다. 나를 어떻게 주체할 수 없어 언덕을 달려가다 넘어졌다. 안 아팠다. 아찔한 벼랑을 뛰놀다 내게로 와 얼굴을 핥아대는 개들마저 반가웠다. 무릎 꿇고 엎드려 바이칼 호수 물을 마셨다. 온몸의 혈관이 깨끗해졌다.

알혼섬 일대는 샤머니즘의 발원지로 알려져 있다. 어딜 가든 서낭당, 솟대, 장승 등 우리 민속신앙과 비슷한 상징물을 볼 수 있다. 지구상에서 가장 지기(地氣)가 센 땅이라 한다. 아아, 바이칼! 5월에도 얼음이 다 녹지 않는 '천지의 어머니' 위로 신성한 불칸(Bulkhan) 바위가 알혼섬의 하늘을 떠받치고 있다.

보기에는 그냥 바위산이지만, 실은 전체가 철광석으로 이루어져 우주를 끌어당기는 강력한 자석. 두 명의 부리야트족(族)이 손 모아 기도하며 바위를 오르고 있었다. 나도 바위에 올랐다. 왠지 '광야에서'를 꼭 불러야 할 것 같아서 노래를 불렀다.

관련 기사보기
양다리 통구이 '란'… 인도식 밥 '비리야니'
미국 샌프란시스코
"큰맘 먹고 한번"→"짧게 자주"… LCC가 바꾼 여행 풍속도
제철미식기행=송이
제철미식기행 '꿩메밀칼국수'
도쿄의 '나이트 풀'… 수영하러 가냐고요? '인생샷' 건지러가요
보랏빛 후라노와 신록의 비에이, 홋카이도의 여름
"혼자 가면 더 좋아" 중화권·동남아 여행객 2명 중 1명, '혼행' 떠난 적 있다
도루江 따라… 유럽에서 '자유 시간'
"대한민국 성인남녀 10명 중 4명, 10월 황금연휴에 비행기 탄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