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옥색 물빛과 순백의 땅… 장대한 역사가 빛나는 곳

08/11/2017 | 09:16:27AM
옥색 물빛과 순백의 땅… 장대한 역사가 빛나는 곳
히에라폴리스―하얀 성(城) 위의 도시

라오디케아의 아폴론 신전에서 육안으로 볼 수 있을 만큼 가까운 거리에 터키의 대표적인 관광지 파묵칼레가 있다. 눈이나 소금으로 착각할 정도로 새하얀 석회층이 5㎢에 걸쳐 형성된 곳이다.

'하얀 목화 같다'는 의미에서 터키어로 '목화성'이란 뜻을 지닌 '파묵칼레'란 이름이 붙었다. 이 언덕 바로 위에 기원전 2세기 헬레니즘 시대로 기원이 올라가는 히에라폴리스(Hierpolis) 유적이 있다. 그야말로 '하얀 목화성 위에 건설된 도시'인 셈이다.

히에라폴리스 유적에선 서기 2세기 로마제국 전성기에 만들어진 원형극장이 사람들을 압도하는데, 코린트식 기둥 14개로 장식된 웅장한 무대가 원래 모습에 가까운 상태로 남아 있다. 수영장 형태의 야외온천 시설로 들어가면 물속 발 밑에 로마 시대의 기둥과 건물 조각들이 그대로 밟힌다. 역사의 흔적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다

관련 기사보기
사막과 바다, 유대교와 이슬람… 극과 극이 함께하다
양다리 통구이 '란'… 인도식 밥 '비리야니'
미국 샌프란시스코
"큰맘 먹고 한번"→"짧게 자주"… LCC가 바꾼 여행 풍속도
제철미식기행=송이
제철미식기행 '꿩메밀칼국수'
도쿄의 '나이트 풀'… 수영하러 가냐고요? '인생샷' 건지러가요
보랏빛 후라노와 신록의 비에이, 홋카이도의 여름
광활한 대지·에메랄드 물결 품은 '지구의 눈'
"혼자 가면 더 좋아" 중화권·동남아 여행객 2명 중 1명, '혼행' 떠난 적 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