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긴장 완화하고 잠 푹 자게 하는 '호흡법'

08/11/2017 | 09:07:22AM
긴장 완화하고 잠 푹 자게 하는 '호흡법'
무더위가 지속되면서 밤잠을 푹 자는 게 어려운 일이 됐다. 이때 에어컨이나 선풍기로 환경을 쾌적하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하지만, 제대로 된 숙면을 취하려면 특정 '호흡법'을 실천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일명 '완전 호흡법'을 실천해보자. 완전 호흡법은 긴장돼있는 몸을 이완시켜 지친 몸과 마음의 피로를 풀어 잠을 잘 오게 한다.

구체적 행동 순서는 다음과 같다. 우선 ▷숨을 완전히 내뱉는다 ▷코로 숨을 들이마시는데, 이때 복식 호흡으로 배를 팽창시키며 숨을 들이마시고 이어 흉식 호흡으로 가슴을 팽창시켜 숨을 들이마신다 ▷​숨을 멈추고 괄약근을 꽉 조인다 ▷​입으로 숨을 한 번에 내뱉는데, 들이마신 시간의 2배가 되도록 천천히 배가 등에 달라붙는 느낌으로 내쉰다 ▷​마지막으로 앞의 과정을 3회 반복한다.

특히 들숨과 날숨의 비율이 1대 2가 되게 하는 게 중요하다. 보통 사람들은 1대 1로 호흡하는데, 완전 호흡법을 실천하려면 숨을 4초 들이마시고 8초 내뱉어야 한다.

완전 호흡법은 불안과 스트레스가 지속되는 사람에게도 효과적이다. 호흡 속도를 늦추면 불안과 스트레스를 담당하는 '편도체'의 뇌파가 안정되면서 불안이 사라진다. ​실제 편도체의 뇌파가 호흡과 완전히 일치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관련 기사보기
탁한 혈액을 맑게 만들어주는 기특한 식품군 5
감기 아닌데
커피 위암…젓갈, 탄 고기와 함께 위암 유발 식품되나?
"사우나, 중간 강도의 운동 효과"... 피해야 하는 사람도 있다
좋은 '사골'을 골라서, '제대로' 끓이는 방법
뇌 손상 부위 따라 '치매' 증상 다르게 나타난다
두피만 잘 눌러도 탈모가 예방된다? 어떻게 눌러야 하나…
30대에는 시금치·40대는 사과…연령대별 추천 '수퍼푸드'
머리맡에 스마트폰을 두고 자면 안되는 까닭
소화력 약한 중·노년층이 먹으면 좋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