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우유만 먹으면 '꾸루룩'… 나도 혹시 이 병?

07/21/2017 | 12:51:48PM
우유만 먹으면 '꾸루룩'… 나도 혹시 이 병?
우유는 단백질·칼슘·비타민 등 영양소가 풍부해 누구나 즐기는 식품이다. 그러나 우유만 먹으면 배가 아파 화장실을 찾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유당불내증' 환자들이다. 유럽인들보다 아시아인들에게 더 흔히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당불내증은 왜 생길까?

유당불내증이란 우유·치즈 등의 유제품에 들어있는 유당(락토오스)을 소화하지 못하는 대사질환이다. 유당은 유제품을 이루는 탄수화물의 한 종류로, 우유에는 약 4.8% 정도 들어있다.

유당을 분해하는 소화 효소인 '락타아제'의 분비가 적거나 분비량은 넉넉하데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게 문제다. 락타아제는 소장의 점막에서 분비되는데, 선천적으로 이 점막에 문제가 생겨 효소가 잘 분비되지 않으면 유당불내증이 생긴다. 이외에도 장염 등을 앓고 난 뒤 장 점막이 손상돼 후천적으로 효소분비 기능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유당불내증 환자가 우유를 마시면, 소화되지 못한 유당이 장에 그대로 남아 배에 가스가 차고 통증이 생기며 설사를 한다. 특정 식품을 못 먹는다는 사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

우유는 밥·빵 같은 탄수화물보다 혈당을 천천히 올려 당뇨병에 도움이 되고 칼슘 등 영양소가 풍부해 성장과 골다공증 예방에 좋다. 그러나 우유를 마시지 못하면 영양소가 결핍 돼 골다공증·당뇨병 등에 취약해 질 수 있다. 특히 선천적으로 유당 불내증을 겪는 영유아는 모유를 먹지 못해, 성장이 느려지고 영양소가 결핍될 위험이 크다.

유당불내증이 있는 사람은 유제품을 피하는 게 최선의 방법이다. 그러나 유제품의 영양소를 섭취해야 한다면, 요구르트나 우유 아이스크림을 먹자. 2009년 한국유가공기술과학회지에 개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소화 불량 정도가 요구르트는 9.6%, 우유는 39%로 요구르트가 우유보다 잘 소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식품과 소량의 우유를 함께 마시면 복통 없이 우유를 섭취할 수 있다. 위에서 우유가 소화되는 시간을 늘리고 소장에 머무는 시간을 줄여 증상을 완화하기 때문이다. 시중에 판매되는 유당의 함량을 줄인 우유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단, 저지방 우유는 피하는 게 좋다. 유당불내증 증상을 유발하는 락토오스 농도가 높다.

관련 기사보기
잘못된 자세가 불러온 체형문제가 ‘비만’ 을 만든다?
고혈압의 주범
'손목 시큰' 손목터널증후군… '허리 욱신' 디스크 의심
조진호 감독, 급성 심장마비로 사망… 전조증상 없었나?
붉은 고기 많이 먹다간…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부모님 '심장·혈관 질환' 의심 신호 6가지
참으면 병(病)되는 화… '이렇게' 다스리세요
배 아픈데 화장실 못간다면… '장폐색증' 의심해야
소화불량일 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