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과민성 장증후군, 이 음식 피해야

03/28/2017 | 09:00:07AM
과민성 장증후군, 이 음식 피해야
밀·보리, 유제품도 주의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받을 때 유독 배가 아픈 사람은 '과민성장증후군'일 확률이 높다. 과민성장증후군은 말 그대로 장(腸)이 예민하게 반응해 복통·복부 팽만감·설사·변비 등이 자주 나타나는 질환이다. 과민성장증후군이 있으면 수시로 화장실을 찾게 돼 일상 중 큰 불편을 겪는다.

◇복통 심하고 배변 활동 이상 있으면 의심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스트레스가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꼽힌다. 장은 여러 신경전달물질을 통해 뇌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으면 장의 움직임에 이상이 생긴다. 움직임이 지나치게 빨라지면 설사가, 느려지면 변비가 생긴다. 과민성장증후군은 우선 복통이 있고 동시에 ▲대변을 보면 통증이 완화되거나 ▲대변을 하루에 3번 이상 보거나 ▲대변을 3일에 한 번 보기도 어렵거나 ▲변이 딱딱해지거나 풀어져 나오는 등 대변 형태가 바뀌면 의심해볼 수 있다.

◇포드맵 함유한 식품과 매운 음식 피해야

과민성장증후군은 원인이 불분명해 아직 완전한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았다. 항경련제·변비약·지사제(설사약) 등의 약물로 증상을 완화하는 정도다. 하지만 약을 처방받아 복용해도 재발이 잦기 때문에 식습관을 개선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과민성장증후군 환자는 과식하기, 식사 빨리 하기, 매운 음식 먹기를 피해야 한다. 음식을 지나치게 많이 먹거나 빨리 먹으면 위장 등의 소화기관에 부담이 가는데, 과민성장증후군 환자는 이미 장이 예민한 상태라 탈이 나기 쉽다.

대한노인병학회지에 따르면 일주일에 매운 음식을 3회 이상 먹으면 과민성장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3.2배 높다. 고추를 넣은 매운 식사를 하면 일반 식사를 할 때보다 묽은 변을 더 많이 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유럽위장관학회지).

이 밖에 과민성장증후군 환자는 포드맵이 많은 식품을 피해야 한다. 포드맵은 장에서 잘 흡수되지 않고 남아서 발효되는 당 종류를 말한다.

소화 효소에 의해 잘 분해되지 않는 포드맵이 장에 남으면 설사를 유발하고 가스를 만들어 증상을 악화시킨다. 포드맵이 많은 과일은 사과·배·망고·체리·수박·복숭아, 채소는 마늘·양파·아스파라거스, 곡류는 밀·보리다. 우유·요구르트와 같은 유제품, 액상과당(단맛이 나는 액체시럽)과 올리고당에도 많아 주의해야 한다.

반면, 포드맵이 적은 식품도 있다. 바나나·오렌지·딸기·블루베리·라즈베리·자몽·당근·셀러리·호박·고구마·감자·토마토·쌀이 대표적이다. 설탕·당밀·메이플시럽도 포드맵을 적게 함유한다.

관련 기사보기
밤낮 괴로운 '과민성 방광'
눈 떨림, 단순피로 아닌 '안면경련' 신호일 수도…
국수 좋아하는 사람, 비만 위험 1.2배… 이유는 뭘까?
해외여행 가기 전, 내가 맞아야 할 예방접종은?
주의해야 할 여성질환 위험 신호는?
혈액 깨끗하게 하는 음식 3가지
치매 vs 건망증, 어떻게 구분할까?
손발저림, 치료 필요한 '질환 신호'일 때는?
두통 지속될 때 의심할 수 있는 질환은?
무릎에서 나는 소리…관절 질환 신호일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