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나이대별 눈 관리법

03/24/2017 | 09:38:37AM
나이대별 눈 관리법
최근 들어 스마트폰 사용자 수가 많아지고, 공기도 안 좋아지면서 눈 건강을 위협하는 위험 요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눈 관리에 더 신경 써야 할 때인 것인데, 연령대별로 유독 주의해야 할 것들이 있다.

◇10대, 시력 나빠지지 않는 생활 습관 길러야

성장기 아이의 시력관리는 평생 시력을 좌우할 수 있어 매우 중요하다. 눈의 시기능은 유·소아기를 지나면 치료가 어려워진다. 후천성 사시, 굴절이상(원시·난시), 약시(눈의 구조에 이상이 없는데도 시력이 나쁜 경우) 등의 눈 질환은 만 5세 이전에 발견해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한국소아안과학회는 소아가 만 4세를 전후해 안과 검진을 받도록 권장한다. 첫 시력검사 후에도 정기적으로 안과를 찾아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게 좋다. 아이가 눈을 자주 비비거나 찡그리고, 사물이 2개로 보인다고 하면 시력 저하가 의심된다.

시기능이 크게 떨어지기 전에 안경 착용, 눈가림 치료(좋은 눈을 가려 나쁜 눈을 쓰도록 유도하는 치료), 수술 등을 해야 한다. 눈 건강을 지키는 생활 습관도 어릴 때 바로잡아야 한다.

책은 30cm 이상, 컴퓨터는 40cm 이상, TV는 2m 떨어져서 보는 게 좋다. TV와 컴퓨터 모니터는 눈보다 약간 낮은 곳에 두고 보고, 한 시간에 최소 10분씩 휴식을 취한다. 안경은 눈에 맞는 도수로 착용하고, 적절한 조명 아래서 공부한다. 엎드려서 보거나 차 안에서 책을 읽는 것도 근시를 유발할 수 있어 피해야 한다.

◇20~30대, 전자기기에 의한 안구건조증 예방

컴퓨터·스마트폰 등을 자주 보는 학생과 직장인은 눈의 피로와 안구건조증에 주의해야 한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부족하거나 금방 말라 발생하는 눈 질환이다. 안구건조증이 심해지면 각막염으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안구건조증이 생기면 눈이 건조하게 느껴지거나 따끔거린다.

눈을 뜨고 10~20초를 버티면 히알루론산 성분의 인공눈물로 완화할 수 있다. 하지만 10초도 버틸 수 없다면 안구건조증이 심각한 상태이므로 바로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 안구건조증 환자의 절반은 안구 표면에 염증이 있다. 이때는 인공눈물로 효과를 볼 수 없어 항염증제를 수개월 이상 써야 한다.

안구건조증을 예방하려면 건조한 날에는 렌즈가 아닌 안경을 착용한다. 미세먼지 등으로 공기에 이물질이 많은 날 렌즈를 끼면 각막에 상처가 나기 쉽다.

눈이 가렵거나 따가우면 맨손으로 비비지 않고 인공눈물을 넣어야 한다. 하루 8잔 정도의 물을 마셔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도 중요하다. 눈 건강에 좋은 비타민A와 안토시아닌은 각각 당근과 블루베리에 풍부하다. 오메가3와 루테인 섭취도 도움이 된다. 오메가3는 눈물막 지방층을 증가시키고 루테인은 망막 관리에 효과적이다.

◇40~60대, 돋보기·수술로 노안 교정

노안은 수정체의 탄력이 떨어져 먼 거리나 가까운 거리 사물을 볼 때 초점이 잘 맞지 않는 질환이다. 노안은 막을 수 없지만, 시기를 늦추거나 정도를 완화할 수 있다.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한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고열량의 인스턴트 음식이나 지나치게 단 음식은 삼가는 게 좋다. 흡연과 음주는 최대한 절제하고 선글라스를 착용해 강한 자외선에 눈이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이미 시작된 노안은 보통 돋보기나 안경을 써서 교정한다. 심한 경우 수술로도 시력 교정이 가능하다. 40대 이하 노안 환자는 일반 라식과 같이 각막 일부를 깎아 근거리·중간거리·원거리 등 모든 시력을 향상시키는 수술을 한다.

50대 환자는 각막 안에 초소형 특수렌즈를 삽입하는 수술을, 60대 환자는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수술을 할 수 있다. 같은 연령대라도 개인마다 차이가 있으므로 정확한 검사를 받아 치료법을 결정해야 한다.

관련 기사보기
가슴 쓰린 위식도역류질환, 왼쪽으로 누워야 하는 이유
고혈압 예방하려면 '이것' 길러야
지진 발생 후 한 달간 심근경색·뇌졸중 위험 커 주의 필요
누웠을 때 아프면 '석회화건염', 저릿한 통증 땐 '목디스크' 의심
속 타는 역류성 식도염, 약만큼 중요한 '생활습관'
위(胃) 편안하게 하는 생활습관
입동(立冬), 겨울 시작… 추위에 체온 높이는 방법
아스피린·와파린 함께 먹으면 毒
육각수 도민호 위암 투병 중 사망… 위암 생존율 높이려면?
혈당 수치 널뛰는 이유 ‘잘못된 측정법’ 때문일 수도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