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피로회복에 좋은 음식은?

03/07/2017 | 10:58:19AM
피로회복에 좋은 음식은?
국내 직장인의 66%는 근무시간 외에도 일에 대한 걱정과 압박감을 느끼는 '업무 강박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국내 직장인 69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6.4%가 근무시간 외에도 업무에 대한 고민에 시달리고 있었다.

업무 강박증을 겪는 이유로는 '해야 할 일이 많아서'가 58.6%로 가장 많았고, '일을 다 못 끝낼 때가 많아서', '인정받으려면 어쩔 수 없어서', '성과 달성에 대한 부담이 커서', '상사의 기대에 압박을 느껴서' 등이 뒤를 이었다.

업무 강박증의 강도는 '약간 예민한 수준'이 49.2%로 가장 많았고, '걱정할만한 수준'은 36.6%, '매우 심각한 수준'은 14.2%였다.

전체 응답자의 95.9%는 업무 강박증이 신체적 이상으로 이어졌다고 답했다. 68.4%를 차지한 '극심한 피로감'을 비롯해 '잦은 분노와 짜증', '수면장애', '두통', '위장장애' 등을 호소하기도 했다.

보통 피로는 몇 시간의 숙면을 취하면 회복된다. 하지만 자고 일어났는데도 피로감이 가시지 않거나 숙면을 취하지 못해 잦은 두통에 시달리면 '만성피로'일 수 있다. 직장인이 많이 겪는 만성피로는 두통이나 수면장애를 동반하고, 심할 경우 우울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만성피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생활 습관을 고치는 게 중요하다. 가장 기본은 올바른 식습관이다. 아침을 거르거나 특정 영양소를 섭취하지 않으면 에너지 부족으로 활동력이 떨어진다.

2012년 '국제 식품 과학 및 영양 저널'에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섬유질과 탄수화물이 풍부한 아침 식사를 하면 아침과 점심시간 사이의 각성도가 높아져 정신이 맑아진다. 꾸준한 운동도 효과적이다.

운동할 때 근육에서 나오는 마이오카인이라는 물질은 몸속의 염증을 없앤다. 염증이 덜 생기면 염증과 싸우기 위한 에너지를 절약하게 돼 피로가 줄어든다.

15~20분의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걷기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특히 봄에는 자몽, 마늘, 브로콜리, 포도, 아스파라거스 등 피로해소에 좋은 비타민C가 풍부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과일과 채소를 먹으면 춘곤증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관련 기사보기
희끗한 새치, 뽑지 말고 잘라야 하는 이유는?
겨울보다 위험한 '봄철 심혈관질환'… 노인·여성 특히 주의
골다공증 환자, 걸레질·기침만으로 뼈 부러진다?
치주질환 예방법
약(藥)마다 다른 '복용 시간'… 꼭 지켜야 할까?
환절기 피부 발진, 통증 심하면 '대상포진' 의심해야
과민성 장증후군, 이 음식 피해야
나이대별 눈 관리법
창덕궁의 낮, 경복궁의 밤
봄맞이 독소 배출법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