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피로회복에 좋은 음식은?

03/07/2017 | 10:58:19AM
피로회복에 좋은 음식은?
국내 직장인의 66%는 근무시간 외에도 일에 대한 걱정과 압박감을 느끼는 '업무 강박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국내 직장인 69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6.4%가 근무시간 외에도 업무에 대한 고민에 시달리고 있었다.

업무 강박증을 겪는 이유로는 '해야 할 일이 많아서'가 58.6%로 가장 많았고, '일을 다 못 끝낼 때가 많아서', '인정받으려면 어쩔 수 없어서', '성과 달성에 대한 부담이 커서', '상사의 기대에 압박을 느껴서' 등이 뒤를 이었다.

업무 강박증의 강도는 '약간 예민한 수준'이 49.2%로 가장 많았고, '걱정할만한 수준'은 36.6%, '매우 심각한 수준'은 14.2%였다.

전체 응답자의 95.9%는 업무 강박증이 신체적 이상으로 이어졌다고 답했다. 68.4%를 차지한 '극심한 피로감'을 비롯해 '잦은 분노와 짜증', '수면장애', '두통', '위장장애' 등을 호소하기도 했다.

보통 피로는 몇 시간의 숙면을 취하면 회복된다. 하지만 자고 일어났는데도 피로감이 가시지 않거나 숙면을 취하지 못해 잦은 두통에 시달리면 '만성피로'일 수 있다. 직장인이 많이 겪는 만성피로는 두통이나 수면장애를 동반하고, 심할 경우 우울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만성피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생활 습관을 고치는 게 중요하다. 가장 기본은 올바른 식습관이다. 아침을 거르거나 특정 영양소를 섭취하지 않으면 에너지 부족으로 활동력이 떨어진다.

2012년 '국제 식품 과학 및 영양 저널'에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섬유질과 탄수화물이 풍부한 아침 식사를 하면 아침과 점심시간 사이의 각성도가 높아져 정신이 맑아진다. 꾸준한 운동도 효과적이다.

운동할 때 근육에서 나오는 마이오카인이라는 물질은 몸속의 염증을 없앤다. 염증이 덜 생기면 염증과 싸우기 위한 에너지를 절약하게 돼 피로가 줄어든다.

15~20분의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걷기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특히 봄에는 자몽, 마늘, 브로콜리, 포도, 아스파라거스 등 피로해소에 좋은 비타민C가 풍부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과일과 채소를 먹으면 춘곤증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관련 기사보기
봄맞이 독소 배출법
한국인 위암 예방 수칙
2017년 상반기, 주의해야 할 10대 감염병은?
팔다리 쥐날 때 완화하려면?
구강건조 심해지면 미각까지 잃어… 침 분비 촉진하려면?
휴대폰 배경화면, 다이어트에 도움돼
백내장 회복하려면?
설날 떡국, 건강하게 조리하는 법
겨울철 피부건조 보습제만 듬뿍?
우울하세요? 추워도 나가서 햇볕 쬐세요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