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팔다리 쥐날 때 완화하려면?

02/21/2017 | 12:42:59PM
팔다리 쥐날 때 완화하려면?
전해질 보충해야 할 수도

종아리나 발, 팔 등의 근육에 갑자기 '쥐가 나는 경험'을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보통 '쥐 난다'고 표현하지만 정확한 용어는 '근육경련'이다. 근육경련이 생기는 이유와 이를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법을 알아봤다.

◇근육 무리해 쓰거나 전해질 부족한 게 원인

근육경련은 무리하게 근육을 썼을 때 주로 생긴다. 특히 평소 잘 쓰지 않던 근육을 썼을 때 나타난다.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근육 자체보다 근육을 지배하는 신경이 비정상적으로 활성화되기 때문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가만히 있어도 근육경련이 생기는 이유는 특정 질환이 있거나 전해질이 부족한 탓일 확률이 크다. 급성 콩팥병이나 심장질환, 뇌질환이 있으면 근육경련이 생길 수 있다.

이때는 손으로 근육을 스트레칭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고 원인 질환을 치료해야 한다. 체내 나트륨이나 마그네슘이 부족한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실제 과도한 운동으로 땀을 많이 흘려 나트륨이 손실되면 근육경련이 잘 생긴다. 마그네슘이 부족할 때는 다리나 발뿐 아니라 눈가 떨림이 잘 동반된다.

◇쥐 나는 반대방향으로 근육 늘여주면 완화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해 근육경련이 생겼을 때는, 뭉친 근육의 반대방향을 잡고 천천히 늘려주면 완화된다. 쥐가 나는 반대방향으로 근육을 움직여도 된다.

발바닥에 뒤가 났으면 바르게 앉아 발등 쪽으로 발을 구부리고, 발 안쪽에 쥐가 났으면 발가락을 위로 펴주는 식이다. 종아리에 쥐가 났다면 의자에 앉아 무릎을 펴고 다리를 들었다 내리는 동작을 반복한다.

쥐가 난 부위를 천천히 마사지하는 것도 좋다. 운동 전에는 충분한 준비운동으로 몸의 근육을 풀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다. 자기 전에는 누워 팔다리를 위로 올린 뒤 덜덜 떠는 동작을 하면 다리에 쌓인 피로가 해소돼 경련 예방에 도움을 준다.

관련 기사보기
우유만 먹으면 '꾸루룩'… 나도 혹시 이 병?
여름철, 목소리가 자꾸 갈라지는 이유는?
급사 유발하는 혈전, 위험 신호는 '이것'
당뇨병, 약만큼 중요한 '식단관리'… 어떻게 할까?
무더위 잊게 하는 맥주… '이런 사람'은 주의해야
무서운 '치질'… 증상 완화하는 생활습관
많아도 안되고 없어도 안되는 콜레스테롤, 똑똑한 섭취법은?
여름에 잘 생기는 '당뇨발' 예방하려면
변비 없애는 데 효과적인 음식 4가지
밤낮 괴로운 '과민성 방광'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