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올 여름, '미스터고'냐 '설국열차'냐

06/14/2013 | 02:18:20PM
올 여름, '미스터고'냐 '설국열차'냐
영화 ‘미스터 고’와 ‘설국열차’가 올 여름 극장가에 출격, 치열한 접전을 예고했다.

‘미스터 고’가 오는 7월 개봉과 함께 여름 극장가 출격을 알린 가운데 뒤이어 ‘설국열차’가 오는 8월 1일 전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하며 불꽃 튀는 접전을 예고한 것.

두 영화 중 가장 먼저 영화 팬들을 만날 주인공은 ‘미스터 고’. 야구하는 고릴라 링링과 그의 15세 매니저 소녀 웨이웨이(서교 분)가 한국 프로야구단에 입단해 슈퍼스타가 돼 가는 과정을 다룬 ‘미스터 고’는 허영만 화백의 ‘제 7구단’을 원작으로 영화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의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기도 하다.

무엇보다도 ‘미스터 고’가 관심을 모으는 것은 한국 최초 Full 3D 및 아시아 최초 디지털 캐릭터를 개발해냈다는 점이다. 순제작비 225억원 중 약 120억원이 고릴라를 만들기 위한 VFX(Visual Effect)에 사용되기도 했다.

이에 ‘미스터 고’의 VFX를 총괄하는 정성진 본부장은 “입체 시스템은 ‘미스터 고’가 현재 전 세계 최고일 것”이라 자신하며 “무엇보다 '털' 시스템이 최고다. 고릴라 털은 너무 많기도 하지만, 특성도 부드럽고 꼬이고 장력을 받는 등 다양하다. 또 바람이 불면 흔들려야 하고 여기에 감정도 보여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보기
한국공연예술센터 미국서 정기공연
한국 문화원 ‘7번방의 선물’ 상영
'비포 시리즈', 아련했던 명장면을 추억하다
닳고 닳은 이야기도 허진호가 만들면..'위험하다'
수위 높은 韓영화, 부산을 흔들다
'루퍼', 30초 예고편 공개..
'도둑들', 결국 '괴물'에게는 못당하나
'피에타', 베니스 효과? 박스오피스 한계단 '상승'
역대 최고 영화는 히치콕의 '현기증'
춤의 진화..'스텝업 4: 레볼루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