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뒷통수 논란' 이천수, 구두경고로 마무리

04/02/2013 | 09:57:27AM
'뒷통수 논란' 이천수, 구두경고로 마무리
이천수는 지난 31일 대전과의 경기에서 후반 7분 교체출전, 1381만에 K-리그 무대를 밟았다. 이천수는 투입된지 얼마되지 않아 대전 수비수 김종수와 공을 다투는 과정에서 뒤통수를 맞았다. 이천수는 머리를 만지며 한차례 심판에게 항의했다. 심판은 받아들이지 않았고, 이천수는 경기를 이어갔다. 여기까지는 별문제가 되지 않는다. 문제는 경기 후 기자회견이었다. 이천수는 "들어가자마자 머리를 한대 맞았다. 고의적인 부분이라고 여겼다. 그러나 상대 수비수들이 내 성격을 알고 건드렸을 수도 있다"며 "예전이라면 성질을 냈을텐데 변해야 한다고 생각해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고 했다. 이천수가 말하고자 하는 요지는 분명했다. '자신이 달라졌다는 것'이다.

그러나 불똥이 엉뚱한데로 튀었다. 이천수의 발언은 바로 논란을 일으켰다. 먼저 고의가격 여부가 문제였다. 고의가격이 인정될 경우 '사후징계'로 이어질 수 있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올시즌부터 경기 후 동영상 분석에 따른 출전 정지와 감면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전북 수비수의 임유환이 지난 2라운드 울산과의 경기가 끝난 뒤 울산 공격수 한상운에게 가한 행위에 고의성이 있다는 판단하에 2경기 출전 정지를 받은 바 있다. 이천수의 발언에 대전 측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놨다. 일반적인 몸싸움이었음에도 이천수의 발언이 김종수를 '선배를 자극하기 위해 고의로 가격한 선수'로 만들었다는 것이다. 대전의 관계자는 "당시 동영상을 보면 이천수가 먼저 가격해 (김종수의)입술이 터졌다. 일반적인 몸싸움 상황이었다. 이 정도 몸싸움이 문제가 된다면 축구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 절대 고의가 아니다"고 했다. 대전은 사후징계로 이어질 것을 우려해 동영상과 사진 등 보도자료까지 준비했다.

둘째는 규정 위반 여부다. 이천수는 의도야 어쨌든 심판 판정의 부당함을 언급했다. 연맹은 지난 시즌부터 '공식 인터뷰, 대중에게 공개되는 어떤 경로로도 판정, 심판과 관련한 일체 부정적인 언급을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로 인해 김상호 전 강원 감독과 신태용 전 성남 감독 등이 벌금을 물었다. 이천수의 발언은 규정 위반의 소지가 있었다. 대전 측은 이천수가 하지 않아도 되는 말을 해 사태를 키웠다며 불만을 나타냈다.

연맹은 즉각 유권 해석을 내렸다. 2일 대전과 인천전을 분석한 결과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연맹은 "이천수와 몸싸움이 벌어진 후 주심은 부심과 협의를 통해 이미 김종수에게 경고를 준 상태다. 영상 분석 결과 김종수와 이천수의 몸싸움은 경고 이상의 징계가 주어지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래서 추가 징계는 없다"고 했다. 이천수에게는 구두 주의를 내리기로 했다. 연맹은 "이천수의 발언은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보다는 자신이 달라졌다는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언급한 것이다. 이를 감안했다. 다만 심판 판정에 대해 일체 부정적인 언급할 수 없기에 구단을 통해 구두로 경고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보기
우사인 볼트, 200m 시즌 최고 기록 우승
박태환 "세계선수권 포기 이유가 수영장?"
선덜랜드, 지동원 이적료에 "욕심"
류현진 영입 다저스, "현명했다"
김연아, 세계선수권 우승 상금 기부
신시내티의 딜레마, 최고의 1번과 구멍이 된 2번
사구 벌써 10개 추신수 많이 맞는 이유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등극
피겨꿈나무 리지준, "내 꿈은 김연아"
매킬로이 "혼다클래식 기권, 후회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