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역대 최고 영화는 히치콕의 '현기증'

08/07/2012 | 03:43:32PM
역대 최고 영화는 히치콕의 '현기증'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현기증'(1958)이 영화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으로 선정됐다.

영국의 영화전문지 '사이트 앤드 사운드'가 1일(현지시간) 발표한 '역대 영화 베스트'에 따르면 '현기증'은 오선 웰스 감독의 '시민 케인'(1941)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002년 조사에서 2위였던 '현기증'은 1962년 이후 1위 자리를 독점했던 '시민 케인'의 50년 아성을 무너뜨리고 역대 최고 영화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역대 영화 베스트'는 '사이트 앤드 사운드'가 1952년부터 10년 단위로 가장 위대한 영화를 선정하는 조사다. 첫해인 1952년에는 비토리오 데시카 감독이 연출한 네오리얼리즘 영화 '자전거 도둑'(1948)이 1위에 올랐다.

오즈 야스지로 감독의 '도쿄 이야기'는 2002년보다 2계단 상승, 3위를 차지했다. 장 르누아르 감독의 '게임의 규칙'(1939)은 전 조사보다 1계단 떨어져 4위다.

뱀파이어 이야기를 다룬 고전 F.W 무르나우 감독의 '선라이즈'(1927)가 10년 전보다 2계단 올라 5위를,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2001년 오딧세이'(1968)는 2002년과 마찬가지로 6위다.

존 포드 감독의 '수색자'(1956), 지가 베르토프 감독의 '카메라를 든 사나이'(1929), 칼 드라이어 감독의 '잔다르크의 수난'(1927), 페데리코 펠리니 감독의 '8과 ½'(1963)이 톱 10 안에 들었다.

이번 조사에는 영화 비평가, 배급자, 학자, 작가 등 846명이 참가했다.

한편, 감독 358명이 참가한 '역대 영화 베스트'에서는 오즈 야스지로 감독의 '도쿄 이야기'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001년 스페이스 오딧세이'와 '시민 케인'이 공동 2위에 올랐고 '8과 ½'이 4위, '택시 드라이버'(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가 5위에 각각 랭크됐다.

관련 기사보기
한국공연예술센터 미국서 정기공연
한국 문화원 ‘7번방의 선물’ 상영
올 여름, '미스터고'냐 '설국열차'냐
'비포 시리즈', 아련했던 명장면을 추억하다
닳고 닳은 이야기도 허진호가 만들면..'위험하다'
수위 높은 韓영화, 부산을 흔들다
'루퍼', 30초 예고편 공개..
'도둑들', 결국 '괴물'에게는 못당하나
'피에타', 베니스 효과? 박스오피스 한계단 '상승'
춤의 진화..'스텝업 4: 레볼루션'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