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해를 품은 달' 원작자 누구?..궁금증 증폭

01/27/2012 | 03:15:59PM
'해를 품은 달' 원작자 누구?..궁금증 증폭
’얼굴 없는 작가’ 정은궐..신분 노출 꺼려

TV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인기 속에 원작 도서도 덩달아 사랑을 받으면서 이 소설을 쓴 ’얼굴 없는 작가’ 정은궐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MBC에서 방영 중인 ’해를 품은 달’은 전국 시청률 30%에 근접하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다. 동명의 책(전2권. 파란미디어 펴냄)도 한국출판인회의가 집계한 1월 셋째 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 1위를 기록했다.

2005년 처음 출간된 이 소설은 조선 왕 이훤과 무녀 월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역사 로맨스 소설. 지난해 10월 출판사를 바꿔 재출간된 이후에만 1, 2권 합쳐 30만 권이 팔려나갔다.

작가 정은궐은 ’블루플라워’라는 필명으로 인터넷에 연재한 로맨스 소설 ’그녀의 맞선 보고서’를 2004년 처음으로 내놓았다.

이어 정은궐로 필명을 바꾸고 ’해를 품은 달’과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전2권),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전2권) 등 역사 로맨스 소설을 잇달아 내놓으며 두터운 팬층을 확보했다.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은 모두 60만 권,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은 50만 권이 팔렸으며 중국,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각국에 수출됐다.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이 2010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로 제작돼 인기를 끌면서 한차례 작가의 신분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에도 인터뷰에 일절 응하지 않아 나이와 성별도 불분명한 상태다.

독자들은 과거 작가가 인터넷 연재 당시 남긴 글 등을 토대로 “30대의 직장 여성”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확인된 바는 없다.

파란미디어 관계자는 “작가가 서면 인터뷰를 포함한 인터뷰 요청에 일절 응하지 않는 것은 물론 출판사를 통해서도 신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꺼리고 있다”며 “출간 관련 행사도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참석하지 않겠다는 뜻이 완고했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보기
로드먼 "김정은, 록스타 되고 싶어 해"
'사임당' 이영애, 13년 공백 무색한 여왕의 품격
33세의 청년 CEO 정지웅 클럽베닛 대표
국자에는 디자인이 필요 없다고요?
매혹하는 재즈 보컬리스트 나윤선
문화원 ‘태극기와 성조기의 만남’
인터내셔널 메이크업아티스트 김승원
플로리스트 조은영
국수 먹은 뒤 배가 금방 꺼지는 건..
[인터뷰] 집 안에 라운지 공간을 갖고 싶다면?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