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밤낮 괴로운 '과민성 방광'

밤낮 괴로운 '과민성 방광'

물소리만 들어도 소변이 마려운 사람들이 있다. 과민성 방광 환자들이다. 과민성 방광은 방광 근육이나 배뇨신경 등에 이상이 생기는 것인데 ▲하루 8번 이상 소변을 보고 ▲​참기 어려운 정도의 요의가 있고 ▲​밤중에 소변을 보려고 잠에서 한 ... read more

미슐랭 3스타 식당서 사찰음식을…

눈 떨림, 단순피로 아닌 '안면경련' 신호일 수도…

국수 좋아하는 사람, 비만 위험 1.2배… 이유는 뭘까?

칠레 아타카마 사막 & 미국 휴스턴 나사

해외여행 가기 전, 내가 맞아야 할 예방접종은?

혈액 깨끗하게 하는 음식 3가지

교토 철학의 길 끝에서 멈춘 걸음

올여름 한국인 10명 중 7명은 '7월·8월'에 휴가 간다

치매 vs 건망증, 어떻게 구분할까?

손발저림, 치료 필요한 '질환 신호'일 때는?

두통 지속될 때 의심할 수 있는 질환은?

전 세계 인기 여행지 톱 10

무릎에서 나는 소리…관절 질환 신호일까?

혈압 낮추는 생활습관 3가지는?

커피 하루 3잔 이상은 위험?

건축의 도시, 스페인 바르셀로나

미슐랭 3스타 식당서 사찰음식을…
눈 떨림, 단순피로 아닌 '안면경련' 신호일 수도…
국수 좋아하는 사람, 비만 위험 1.2배… 이유는 뭘까?
.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3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