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시크릿가든 "소중한 한국팬들, 언제나 우리의 큰힘"

05/29/2019 | 07:15:48AM
시크릿가든
노르웨이의 뉴에이지 듀오 '시크릿 가든'은 원조 OST 킹이다. '젊은이의 양지' '애인' '신데렐라' 등 1990년대 한국 TV드라마에서 이 팀의 음악은 하루가 멀다하고 울려 퍼졌다.

북유럽의 쓸쓸한 감성과 함께 몽환적인 분위기에 비밀처럼 심겨진 한(恨)의 정서가 한국 대중을 위로했다. '힐링 뮤직'으로 구분됐고, 최근 발매한 새 정규 앨범 '스토리텔러' 역시 비슷하게 나뉜다.

바이올리니스트 피오뉼라 셰리(57)는 유니버설뮤직을 통한 e-메일 인터뷰에서 "나는 음악이 우리의 모든 감각을 일깨우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기억 속의 특별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음악 작품을 귀 기울여 듣기만 해도 곧바로 그런 순간을 경험하게 된다. 음악은 나를 고양시키고, 진정시키며, 위안을 가져다주는 내 삶의 일부다. 음악 없는 삶은 상상하기조차 어렵다."

셰리와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롤프 러블랜드(64)로 구성된 시크릿가든은 1995년 데뷔 앨범 '송즈 프롬 어 시크릿 가든' 이후 꾸준히 음악을 만들어왔다.

'스토리텔러'는 시크릿가든이 데뷔 20주년을 넘기고 발표하는 첫 앨범이다. 셰리는 "유니버설 뮤직에서 새로운 앨범 녹음을 제안해왔을 때 지금이 과연 알맞은 시기인지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또 다른 앨범을 만들기에 충분할 만큼의 음악이 영글어 있는지 완전히 확신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의 그런 우려에도 막상 작업에 착수하고 나니, 이번 CD를 만드는 과정은 처음부터 끝까지 기쁨 그 자체였다. 과정은 더할 나위 없이 순탄했다. 함께 작업하기 원했던 모든 아티스트들이 기꺼이 응해준 데다, 이 모든 일을 계획하는 과정마저 무척 순조로웠다."

앨범명을 '스토리텔러'라고 지은 이유는, 바이올린이 "우리 음악의 진정한 이야기꾼"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말없는 이야기라고나 할까. 사실 이런 이야기들은 종종 의미가 분명히 드러나지 않는 편이 더 낫다. 음악을 듣는 모든 사람들이 자신만의 이야기를 듣게 되기 때문이다. 우리의 음악이 듣는 사람의 감정에 따라 계속해서 새로운 의미를 가지게 되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바라는 진정한 소통의 방식이다."

이번 앨범 수록곡 '뷰티풀'은 '유 레이즈 미 업'의 2001년 오리지널 버전을 부른 브라이언 케네디가 노래했다. 이 곡의 한국어 가사 버전은 종합편성채널 JTBC '팬텀싱어' 시즌2 우승팀 '포레스텔라'가 담당했다. 시크릿가든은 과거 소프라노 신영옥(58)과 작업하는 등 한국 음악가들과 꾸준히 작업해 왔다. 러블랜드는 "한국에는 뛰어난 보컬이 많다. 가장 최근 협업은 포레스텔라와의 레코딩인데, '뷰티풀'을 훌륭하게 편곡해냈다. 우리의 오리지널 녹음과는 사뭇 다르지만, 원래 독창곡이었던 이 곡을 아름다운 하모니로 탈바꿈시켰다. 듣는 이들이 이 곡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정말로 기대된다."

관련 기사보기
구혜선 "안재현과 이혼할 의사 전혀 없다"···HB와 계약종료 희망
87년 미스코리아 진 장윤정, 지난해 이혼
한지민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게 편지 낭독
강다니엘⋅트와이스 지효 열애 인정...호감 갖고 만나는 사이
최강창민, 또 5000만원 쾌척···이번에는 다문화 어린이 위해
'유승준 청원' 20만명 돌파…비자발급 불허 사유될까
'음주운전·폭행 논란' 강인, 슈퍼주니어 탈퇴
방탄소년단, 빌보드200 롱런···11주째 상위권
송중기 송혜교 불화설의 진실→커져가는 의문…속사정은?
방탄소년단, 22~23일 서울을 보랏빛으로 물들인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