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라디오헤드 톰 요크 온다, 첫 솔로 내한공연

05/14/2019 | 07:15:45AM
라디오헤드 톰 요크 온다, 첫 솔로 내한공연
영국 록 밴드 '라디오헤드'의 프런트맨 톰 요크(51)가 첫 단독 내한공연한다.

공연기획사 라이브엑스에 따르면 요크는 7월28일 오후 7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톰 요크 : 투모로스 모던 박시즈(Thom Yorke : Tomorrow's Modern Boxes)' 무대로 한국 팬들을 만난다.

2012년 지산 록 페스티벌 헤드라이너로 나선 라디오헤드 공연 이후 7년 만의 내한이다.

라디오헤드는 21세기 얼터너티브 록의 상징으로 통한다. 요크는 학창시절 지금의 라디오헤드 멤버인 에드 오브라이언, 필 셀웨이, 콜린 그린우드, 조니 그린우드와 함께 밴드활동을 시작했다.

1992년 라디오헤드의 이름을 걸고 낸 EP '드릴'과 첫 싱글 '크립(Creep)'으로 데뷔했다. 이듬해 정규 1집 '파블로 허니' 발매와 동시에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크립'이 뒤늦게 US 모던 록 차트 2위에 오르며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라디오헤드는 2집 '더 벤즈(The Bends)'에서 짜임새 있는 구성과 몽환적인 분위기, 요크의 독특한 팔세토 창법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정규 3집 'OK 컴퓨터'로 1997년 제40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얼터너티브 앨범'상을 받았다. 지금까지 3개의 그래미 상을 거머쥐었다. 음악인들이 수상자를 선정하는 영국 '아이버 노벨로 어워드'에서 4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는 등 명실상부 세계적인 록 밴드로 자리매김한다.

요크는 2006년부터 솔로 활동을 병행했다. 1집 '더 이레이저(The Eraser)'에서 기존의 록 스타일에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미니멀리즘을 접목, 새로운 변화를 시도했다. 미국과 영국에서 모두 차트 10위권에 안착, 2006년 머큐리 어워드와 2007년 제 50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얼터너티브 앨범 부문에 노미네이트, 성공적인 솔로 데뷔를 알렸다.

8년 만에 발매한 2집 '투모로스 모던 박시즈'에서는 '비틀스' 출신 폴 매카트니, 트래비스, 벡, 로저 워터스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작업했다. 'OK 컴퓨터' 프로듀서로 라디오헤드의 전성기를 함께한 나이젤 고드리치와 작업으로 한층 더 실험적이고 감각적인 사운드를 담아냈다. 이 앨범은 발매 6일 만에 1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미국 음악매체 '롤링스톤'이 선정한 '2014 베스트 앨범 30'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얼터너티브 록, 프로그레시브 록, 일렉트로닉은 물론 펑크, 재즈 등 장르를 넘나들며 끊임없는 변화를 시도,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다. 지난달 개봉한 이탈리아의 3대 호러 거장 다리오 아르젠토의 원작 '서스페리아'의 리메이크 작을 통해 영화 음악감독으로도 데뷔했다. 감각적인 음악으로 오스카 시상식 주제가상 예비후보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했다.

관련 기사보기
'유승준 청원' 20만명 돌파…비자발급 불허 사유될까
'음주운전·폭행 논란' 강인, 슈퍼주니어 탈퇴
방탄소년단, 빌보드200 롱런···11주째 상위권
송중기 송혜교 불화설의 진실→커져가는 의문…속사정은?
방탄소년단, 22~23일 서울을 보랏빛으로 물들인다
이승환, 9시간30분간 93곡 라이브···"최장 콘서트 신기록"
"BTS를 독도로" 방탄소년단 군입대 전략 온라인서 화제
'마이펫의 이중생활2' 1위, 이번주말 미국 박스오피스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시시비비 양산하다
천하의 밴드 U2 온다, 43년만의 첫 한국 콘서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