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연중' 소속사 대표 "'사기혐의' 김동현과 합의 생각 無, 법적으로 처벌 받게할 것"

01/25/2019 | 12:00:00AM
'연중' 소속사 대표
25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배우 김동현의 억대 사기 혐의 피소 소식이 전해졌다.

소속사 노 모 대표는 김동현이 2015년 6월부터 8월까지 총 11차례에 걸쳐 총 1억1400여만 원을 빌려간 뒤 곧 변제할 것처럼 지속적으로 거짓말을 하면서 자신을 속여왔다며 지난달 형사고소 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달 말 서울남부지검에 배당됐고 노 대표는 이달 중순 양천경찰에서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연예가 중계' 제작진은 노 대표를 찾아가 직접 입장을 들어봤다.

먼저 노 대표는 김동현이 의도적인 사기 계약이었다고 주장했다. 노 대표는 "저한테 연락이 먼저 왔다. 제 사무실로 찾아와서 본인이 지금 드라마 하나를 가지고 들어갈 테니까 매니지먼트 일 좀 봐달라고 했다.

본인이 일을 갖고 오고 수익 배분도 5대 5로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입장에서는 이례적인 솔깃한 제안일 수 밖에 없었던 것.

그는 "그때는 몰랐는데 지금 와서 보면 다분히 의도적인 조건으로 밖에 판단이 안된다. 계약 직후 두세 달 동안 여러 차례 돈을 요구했다.

계약 당시 사기 사건에 이미 연루가 되어 있다는건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 이미 기소된 상태에서 저한테 숨기고 온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의도적인 사기 계약이라는 노 대표의 주장에 대해 김동현은 "사기를 치기 위해 계약했다는 건 말도 안된다"며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1억 원대의 채무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두 사람. 김동현 측은 "사실 무근이다. 3천여만원을 빌렸지만 갚았다"고 주장하고 있고, 노 대표는 "문자 내역 증거가 있다"고 맞서고 있다.

노 대표는 "저한테 3천만원을 빌렸다 그러면, 제가 이렇게 7,500만원 금액까지 명시해서 문자를 보냈으면 이렇게 답장하시면 안 되는 거지 않느냐"면서 김동현과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을 증거로 제시했다.

또 김동현은 빌린 1억원이 드라마 출연료라고 주장하고 있고, 노 대표는 출연료를 따로 지불했다고 맞서고 있다.

노 대표는 직접 출연료 지급 내역을 보여주며 "출연료는 이미 지급했다. 출연료로 보낸 돈까지 계산하면 김동현 씨한테 받을 금액은 2억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 대표는 "김동현 선생님하고 어떠한 합의도 하지 않을 생각이다. 그냥 법적으로 본인이 한 행동만큼의 처벌을 받게 할 생각이다"라고 철저한 법적 대응의사를 밝혔다.

jyn2011@sportschosun.com

관련 기사보기
"아파트 구입이 왜?"...방탄소년단 정국, 강제 사생활 공개가 너무해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에 이별 선언 "여기서 그만하자"
'공복자들' 초동안 최현우vs지상렬 '50세 건강 라이프' 극과 극
'뺑반' 공효진·조정석·류준열·전혜진·한준희, 흥X매력폭발 '뺑덕주의보'
'연중' 정우성 "핵인싸? 반갑게 인사한다는 뜻"
"코믹+감동有" '섹션TV' 유해진X윤계상, '사명감'으로 뭉친 완벽케미
"재혼남편 재산탕진+외도"..'TV는사랑을싣고' 전원주, 버팀목 은인 만났다
‘연정훈♥’ 한가인 측 “둘째 임신 20주차..내년 5월 출산 예정"
'블랙 팬서' 역대 마블 영화 북미 흥행 1위
이솜, 유니크하고 엣지 있는 현대판 '소공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