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공복자들' 초동안 최현우vs지상렬 '50세 건강 라이프' 극과 극

01/18/2019 | 07:26:13AM
'공복자들' 초동안 최현우vs지상렬 '50세 건강 라이프' 극과 극
50세 초동안 쇼호스트 최현우가 '공복자들'에 출연해 자신의 동안 비결을 공개했다.

18일 방송한 MBC '공복자들'에는 쇼호스트 최현우와 개그맨 지상렬이 출연해 50세 극과 극 라이프를 선보였다.

최현우는 "올해로 50세가 됐다"며 주민등록증을 공개했다. 이어 "직업은 쇼호스트고 남편과 20세 아들과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홈쇼핑 톱 클래스 쇼호스트 최현우는 "아들 학교 앞에 풀 메이크업을 하고 갔다가 아들이 절대 다시 오지 말라고 했다"며 "친구들이 엄마가 아닌 것 같다 누구냐라고 자꾸 이상하게 쳐다봐서 싫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스무살 아들과 함께 걸어가는 날씬 동한 엄마 최현우는 누나 같은 모습.

그는 초동안 비결로 "일단 육식과 밀가루를 끊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현우는 "의사 선생님 말씀이 입에 들어가는 모든 것이 약이라는 말을 듣고 육식과 밀가루를 멀리하게 됐다"며 "육식과 밀가루를 끊으니 피부가 달라졌다.

출산 후 양쪽 볼에 올라왔던 기미가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육식은 지금 안한지 10년쯤 됐는데 빵은 끊기 어렵더라. 50세에 밀가루를 놓지 못해 공복자들에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지상렬은 최현우의 광채 피부에 "얼굴이 완전 빙판이다. 김연아가 스케이트 타도 된다"고 비유해 웃음을 안겼다.

최현우의 일상은 관리 그 자체. 엘레베이터에 혼자 있는 시간도 스트레칭과 운동을 했다. 또 후배들과 수다를 떠는 시간에도 혼자 눈 밑에 수분 크림을 발라 주름을 방지했다.

최현우는 "리프팅 기계를 쓸 때 이마에 쓰면 눈이 처지는 걸 막을 수 있다"며 눈썹 마사지 스킬을 MC들에게 전파했다.

50세 지상렬은 공복 24시간이 아닌 30시간에 도전했다. 도전자들 중에 시간을 더 늘려 도전한 게스트는 처음. 지상렬은 공복에 앞서 계란 한판을 뜯어 요리에 들어갔다.

계란밥, 계란 스크램블, 계란 햄 부침, 계란 넣은 게탕 등 계란 4종 요리로 한 끼를 든든히 먹은 지상렬은 "보통 사람은 저렇게 먹으라 그래도 비려서 못먹는다"라고 말했다.

지상렬은 "어린 시절부터 계란 우유를 늘 입에 달고 살았다"며 "나의 건강 비결은 계란"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상렬은 허참이 운영하는 전원 레스토랑을 찾아 약초물을 선물했다. 허참은 "30시간 굶는게 뭐가 큰일이냐. 30일은 굶어야 공복이라고 말할 수 있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물은 먹을 수 있다는 지상렬 설명에 "물도 안 먹여야 한다. 침 모아서 소중하게 삼키고 콧물도 먹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상렬은 허참의 밭에 마늘을 심고 허드렛일을 머슴처럼 하며 예쁨을 받았다. 해가 지자 예전에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국민견 상근이의 아들 상돈이를 만나러 갔다.

지상렬은 자기는 못먹어도 상근이의 개 케이크를 준비해 선물했다. 상돈이는 허겁지겁 케이크를 먹었고, 지상렬은 "얘 공복이었느냐"며 놀랐다.

상돈이 이빨이 많이 상한 것을 본 지상렬은 "너도 13살이라 나이가 많구나. 너도 할아버지다"라고 토닥였다.

lyn@sportschosun.com

관련 기사보기
"아파트 구입이 왜?"...방탄소년단 정국, 강제 사생활 공개가 너무해
'연중' 소속사 대표 "'사기혐의' 김동현과 합의 생각 無, 법적으로 처벌 받게할 것"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에 이별 선언 "여기서 그만하자"
'뺑반' 공효진·조정석·류준열·전혜진·한준희, 흥X매력폭발 '뺑덕주의보'
'연중' 정우성 "핵인싸? 반갑게 인사한다는 뜻"
"코믹+감동有" '섹션TV' 유해진X윤계상, '사명감'으로 뭉친 완벽케미
"재혼남편 재산탕진+외도"..'TV는사랑을싣고' 전원주, 버팀목 은인 만났다
‘연정훈♥’ 한가인 측 “둘째 임신 20주차..내년 5월 출산 예정"
'블랙 팬서' 역대 마블 영화 북미 흥행 1위
이솜, 유니크하고 엣지 있는 현대판 '소공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