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나플라,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 우승

11/13/2018 | 02:33:00PM
나플라,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 우승
래퍼 나플라(26)가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에서 우승했다.

9일 밤 생방송된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 결승에서 루피(31), 키드밀리(25)와 경합 끝에 우승을 거머쥐었다. 프로그램에서 프로듀서 '기리보이&스윙스' 팀에 소속된 나플라는 강력한 래핑으로 처음부터 우승 후보 1순위로 손꼽혀왔다.

이날 1라운드에서 나플라는 밝고 신나는 분위기의 곡 '버클'을 선보였다. 탁월한 박자 감각과 경험에서 우러나온 무대 매너를 뽐냈다. 특히 지난 시즌 우승 팀 프로듀서인 지코의 피처링이 더욱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래퍼와 프로듀서의 합동 공연이 펼쳐진 2라운드에서 나플라는 뛰어난 랩 실력이 돋보이는 곡 '픽업맨'을 골랐다. 자신감 넘치는 눈빛과 파워 래핑으로 음악을 향한 열정과 집념을 표출했다. 프로듀서 스윙스, 기리보이의 든든한 지원 사격이 보태졌다.나플라는 "하늘에서 보고 있을 친구 알렉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 그리고 기리보이, 스윙스 프로듀서가 너무 고생 많이 하셨다. 곡을 정말 많이 만들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 "엄마, 더 멋질 때 빛날 때 다시 그때는 초대할 테니까 그때는 꼭 봅시다"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나플라는 우승상금으로 2억원을 받는다.

이날 2위는 루피, 3위는 키드밀리가 차지했다.

이밖에 이날 방송에는 이번 시즌에서 우승과 별개로 주목 받은 래퍼 마미손이 특별 출연했다. 축하 무대 '소년 점프'를 선보였다. 마미손은 분홍 복면을 쓰고 프로그램에 참가했지만 발음이 정확하고 인장과도 같은 플로우로 인해 매드클라운임이 밝혀졌다. 그럼에도 그는 절대 인정하지 않았다. 연기와 뻔뻔함이 뒤섞인 그의 놀이에 많은 네티즌이 동참했다.

'쇼미더머니' 일곱 번째 시즌인 이번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은 국내 서바이벌 처음으로 베팅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차별화를 꾀했다. 이전 시즌과 달리 크게 구설이 없다는 점도 특징이다. 국내 힙합 열풍을 이끈 프로그램답게 이번 시즌은 '쇼미더머니' 시즌 사상 가장 높았던 1대 1만3000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관련 기사보기
구혜선 "안재현과 이혼할 의사 전혀 없다"···HB와 계약종료 희망
87년 미스코리아 진 장윤정, 지난해 이혼
한지민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게 편지 낭독
강다니엘⋅트와이스 지효 열애 인정...호감 갖고 만나는 사이
최강창민, 또 5000만원 쾌척···이번에는 다문화 어린이 위해
'유승준 청원' 20만명 돌파…비자발급 불허 사유될까
'음주운전·폭행 논란' 강인, 슈퍼주니어 탈퇴
방탄소년단, 빌보드200 롱런···11주째 상위권
송중기 송혜교 불화설의 진실→커져가는 의문…속사정은?
방탄소년단, 22~23일 서울을 보랏빛으로 물들인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