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 방부터 대박 예고

06/07/2018 | 10:50:11AM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 방부터 대박 예고
tvN 수목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시작부터 폭발했다.

7일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6일 오후 9시30분부터 방송한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1회는 전국 6.3%, 수도권 7.8% 시청률을 기록했다.

가수 아이유(25·이지은)가 주인공으로 출연해 5월17일 인기리에 종방한 전작 '나의 아저씨'보다 좋은 출발이어서 대박 조짐이 보인다. 3월21일 방송한 '나의 아저씨' 제1회 시청률은 전국 4.6%, 수도권은 4.5%였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비슷한 시간대 지상파 드라마와 동일한 기준으로 보면 시청률 5.9%에 해당한다.

이는 시청률 8.7%를 기록한 KBS 2 TV 드라마 '슈츠' 제13회에 이어 2위에 해당한다.

MBC TV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13회와 제14회는 각각 4.7%, 14회 5.3%에 머물렀다. SBS TV 드라마 '훈남정음' 제9회와 제10회는 각각 3.3%, 3.9%에 그쳤다.

이미 지상파 두 드라마를 꺾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슈츠'마저 누르고 전체 수목 드라마 1위에 오를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두 갖췄으나 자기애로 똘똘 뭉친 유명그룹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 '김미소'(박민영)의 로맨스를 그린다.

관련 기사보기
장근석도 동참…연예계 아이스버킷 릴레이 '훈훈'
블랙핑크, 데뷔 22개월 만에 첫 미니앨범
김흥국, 가수협회 전 임원에 '상해 혐의' 또 고소돼
박유천 결혼, 없던일로…남양유업 외손녀와 결별
김희선 딸 그림, 9살 미술 천재…화가로 데뷔하나
원년 '어벤져스', 단체 타투 새겼다
최지우 결혼, 마흔넷 톱스타의 신랑은 '일반인'
"폭력의 아이콘?"..정상수, 스스로 부추긴 몰락
[단독]나영석 新예능, 박신혜 제주도서 촬영中·소지섭 다음주 첫촬영
프란시스 맥도맨드, 오스카 트로피 도난당해…범인 체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