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 방부터 대박 예고

06/07/2018 | 10:50:11AM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 방부터 대박 예고
tvN 수목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시작부터 폭발했다.

7일 TNMS 미디어데이터에 따르면, 6일 오후 9시30분부터 방송한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1회는 전국 6.3%, 수도권 7.8% 시청률을 기록했다.

가수 아이유(25·이지은)가 주인공으로 출연해 5월17일 인기리에 종방한 전작 '나의 아저씨'보다 좋은 출발이어서 대박 조짐이 보인다. 3월21일 방송한 '나의 아저씨' 제1회 시청률은 전국 4.6%, 수도권은 4.5%였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비슷한 시간대 지상파 드라마와 동일한 기준으로 보면 시청률 5.9%에 해당한다.

이는 시청률 8.7%를 기록한 KBS 2 TV 드라마 '슈츠' 제13회에 이어 2위에 해당한다.

MBC TV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제13회와 제14회는 각각 4.7%, 14회 5.3%에 머물렀다. SBS TV 드라마 '훈남정음' 제9회와 제10회는 각각 3.3%, 3.9%에 그쳤다.

이미 지상파 두 드라마를 꺾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슈츠'마저 누르고 전체 수목 드라마 1위에 오를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두 갖췄으나 자기애로 똘똘 뭉친 유명그룹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 '김미소'(박민영)의 로맨스를 그린다.

관련 기사보기
황교익, '단맛' 얘기에 또 백종원 언급.."백종원 레시피, 음식 즐거움 낮출 뿐"
한국계 배우 산드라 오, '골든글로브' 사회자 발탁
마이크로닷, 모든 방송프로그램 하차
방탄소년단, '빌보드 200' 10주째 진입
나플라,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 우승
장윤정·도경완, 두 아이 부모됐어요
신성일, 영화가 인생이었고 인생이 영화였다
엘리 굴딩, 세상에 이런 음성이···
데뷔 19년 보아, 이제 겨우 32세
가수 현아, 큐브와 계약해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